'런닝맨' 광수, 지석진 버리고 유재석과 '이유 브라더스' 결성…왜?

김혜정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2-02-13 09:00:00

사진: SBS 방송 캡처
광수가 지석진을 버리고 유재석과 '이유 브라더스'를 맺었다.


1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개리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제 2대 최강자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개리가 유럽여행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맞추기 위해 멤버들은 힌트를 찾아다녔다. 광수는 지난번 자신을 속이고 홀로 범인을 했던 이지 브라더스의 지석진이 괘씸해 그가 아닌 유재석과 함께 다녔다.

늘 함께 다니며 엉뚱한 짓을 했던 '이지 브라더스'에 균열이 온 것. 지석진이 함께 다니자는 제안에도 광수는 유재석과 함께 다녔다.

유재석은 "이유 브라더스"라고 외쳤고 지석진이 "그새 유재석에게 붙냐"고 광수한테 핀잔을 줬다. 그러나 유재석은 "그게 바로 우리가 뭉친 이유지!"라고 외쳤다. 지석진은 이를 놓치지 않고 끝에 지가 들어간 말장난을 이용해 자신이 이유지 브라더스라고 묻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개리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편에서는 광수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