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문채원, "연기의 즐거움을 몰라서 계속하는 것 같아요"

윤지원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1-11 10:29:30 수정시간 : 2016-01-11 10:53:45

[헤럴드 리뷰스타=윤지원 기자] 2016년 새해 첫 로맨틱 코미디 ‘그날의 분위기’를 돌아온 문재원. 조금은 답답하고 어리숙한 철벽녀이지만 귀여움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순정녀 ‘수정’ 역을 통해 로코강자의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연기를 선보였다. 하지만 배우 문채원에게 ‘수정’은 참 어려운 역할이었다.


“‘수정’이라는 캐릭터는 전반적으로 보수적이고 답답하면서도 여성스러운데, 연기할 꼭지점이 부족하고 큰 장애물이 없어서 어떻게 입체적으로 표현할까 걱정했어요. 평범한 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연기하기에는 참 어려워요. 평범한 여성스러움과 일상적인 자연스러움을 매끄럽게 표현하면서도 디테일을 잘 살려내는 연기가 어렵지만 잘 해내는 선배 연기자 분들이 있죠. 그래서 저도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그날의 분위기’라는 제목이 마음에 들었어요. 하지만 원나잇이나 하루 동안 일어나는 일들 치고는 자극성 없이 착하게 풀어낸 느낌이었죠. 시나리오 초고에는 조금 더 자극적이고 날 것 같은 느낌이 많았어요. 오래 전 기획된 시나리오였고 수정 과정을 거치면서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