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긴장감부터 눈물까지, 이보다 짜릿할 수 없다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1-26 09:45:39

▲사진 : ‘육룡이 나르샤’ 캡처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육룡이 나르샤’ 연기열전이 폭발했다.


지난 1월 25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33회에서는 명배우들의 연기력은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시키며 불꽃이 튀었다.

이날 정도전(김명민 분)은 고려의 토지대장을 모두 불태운 죄로 순군부에 끌려갔다. 백성을 위해 생각지도 못한 행동을 한 정도전의 모습에 이방원(유아인 분)은 감탄했고 정몽주(김의성 분)은 또 다른 생각을 품었다. 하루라도 빨리 정도전을 권력의 중심에서 몰아내고, 이성계(천호진 분)를 설득해 고려를 지키려는 마음인 것이다.

그러나 정도전의 개혁 움직임은 멈추지 않았다. 토지개혁을 위해 ‘척불정책’을 내세운 것이다. 당시 ‘불교’는 고려의 정신이라고 불릴 만큼, 정치적으로 막강한 영향을 미쳤다. 고려를 믿고 따랐던 백성들에게도 정도전의 움직임은 반감을 살 수 밖에 없는 상황. 이성계 역시 조심스럽게 정도전을 설득했으나, 정도전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이 일이 큰 사단을 불러오고 말았다.

정몽주가 우학주(윤서현 분)를 포섭하며 서서히 힘을 키우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이성계의 불안함을 인지한 정몽주는 서서히 이성계를 흔들기 시작했다. 때마침 한구영(정문성 분)이 이성계의 장남 이방우(이승효 분)를 찾았고, 그에게 뇌물을 건넸다. 한구영을 통해 아버지 이성계가 역성혁명을 일으킬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안 이방우는, 한구영에게 칼을 들이 밀었고 순군부에 하옥됐다. 이렇게 이성계가 정몽주의 설득에 흔들릴 또 하나의 이유가 생긴 것이다.

결국 정몽주는 정도전의 강력한 약점을 꺼내 들었다. 출신을 빌미로 정도전을 유배로 몰고 간 것이다. 이미 이방원이 수 차례 “정몽주를 의심해야 한다”, “정몽주가 다른 마음을 품고 있다”고 말했음에도 정몽주를 믿었던 정도전. 그는 어쩔 수 없이 몸이 꽁꽁 묶인 채 도당에서 끌려 나와야 했다. 정도전이 끌려나감과 동시에 정몽주를 분노의 눈빛으로 바라보는 이방원의 모습이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런 가운데 분이(신세경 분)에게도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그토록 찾아 헤매던 엄마 연향(전미선 분)이 나타난 것이다. 그러나 두 사람의 재회는 잔혹했다. 연향이 “더 이상 날 찾지마”라고 매몰차게 말한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이 무명임을 밝히며, 분이에게 더 이상 혁명파를 위해 움직이지 말 것을 경고한 뒤 돌아섰다. 분이는 오빠 이방지(변요한 분)에게도, 자신을 걱정하는 이방원에게도 아무런 이야기를 꺼내지 못했다.

서로 다른 뜻을 가진 정도전과 정몽주. 끝없이 고민하고 힘들어 한 이방원과 이성계, 어머니와의 만남조차 복잡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는 분이. 그리고 분이의 어머니 연향. 이외에도 등장했던 모든 인물들이 상황에 따라 다른 심리 상태, 다른 움직임을 보였다. 배우들의 명연기는 시청자 손에 땀을 쥐게 했다가, 눈물을 쏙 빼놓기도 했다. 먹먹한 마음을 주는가 하면, 치열한 두뇌싸움을 하게도 만들었다. 60분 내내 연기열전이 펼쳐진 것이다.

배우들의 명연기로 가득 채운 ‘육룡이 나르샤’. 이제 조선 건국을 향한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이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명배우들이 이 사건들을 어떻게 그려낼 것인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정도전의 유배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육룡이 나르샤’ 34회는 오늘(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