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유재환, 박명수 "유재석 이겨서 뭐하냐" 조언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1-26 12:32:35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슈가맨’에 프로듀서로 출연한 유재환이 “꼭 유재석 팀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늘(26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 15회에서는 프로듀서로 예능계와 음악계를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는 유재환과 뮤지가 출연해 대결을 펼친다. ‘쇼맨’으로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보컬 케이윌과 나윤권이 출연했다.

유재석팀의 프로듀싱을 맡게 된 유재환은 아버지(박명수)의 아버지인 “유재석 팀으로 꼭 가고 싶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아버지가 아니다. 박명수씨는 아버지가 따로 계시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유재환은 “유재석 이겨서 뭐하냐. 이길 걸 이겨라”는 박명수의 말을 전하며 “유재석 팀이 되어 마음이 편하다”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상대편인 뮤지는 “유희열 팀을 하면 스케치북까지 이어서 간다는 얘기가 있다”며 역시 유희열 팀임에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케이윌과 뮤지는 합동 성대모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이나와 케이윌을 당황하게 한 동안 ‘슈가맨’에 이어, 최초 걸그룹 ‘슈가맨’이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1월 26일(화)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