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피의 선죽교 예고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1-27 10:01:05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피의 선죽교를 예고했다.

1월 26일 방송된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 34회에서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 정몽주(김의성 분)를 향해 적개심을 불태우는 이방원(유아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예고 속 “정몽주를 죽여야겠다”는 이방원의 이 한마디는 킬방원의 재림을 알리며 안방에 짜릿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이날 이방원은 최대 위기에 빠졌다. 정도전(김명민 분)의 유배행과 이성계(천호진 분)의 낙마 사고로 조선 건국에 제동이 걸린 가운데, 기회를 틈타 혁명파 세력들을 하나 둘씩 쳐내는 정몽주의 계략이 이방원을 꽁꽁 묶은 것이다.

긴장감과 위기감에 휩싸인 이방원의 의지를 다시 살린 것은 백성들이었다. 위기 속에서도 살길을 모색하는 백성들의 모습을 보며 이방원은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명확히 알게 됐다. 이방원은 냉철하게 상황을 파악한 뒤 남은 가별초들을 통솔하고 지휘했고, 자신은 이성계를 개경으로 데려오기 위해 떠났다.

그러나 이성계의 상태는 거동이 불편할 정도로 심각했다. 여기에 이성계를 암살하려는 움직임까지 포착됐다. 도저히 돌파구가 없는 상황에서 이방원은 또 한 번 기지를 발휘했다. 가짜 가마로 혼란을 준 뒤, 이성계와 함께 몰래 빠져나가는 것이 그의 계획이었다.

이방원은 이성계를 부축하며 사생결단의 의지를 다졌다. “건업이고 창업이고 다 듣기 좋은 말들이다. 피를 부르는 것은 당연지사. 해서 반드시 이겨낼 겁니다. 이 이방원이 패도에서 그깟 정몽주에게 질 수 없다”며 이를 악물었다.

이날 이방원을 연기하는 유아인의 연기는 시청자들이 극에 완벽하게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매 순간 강렬한 임팩트와 흡입력을 발휘한 것. 유아인은 분노감에 휩싸인 이방원의 감정을 온 몸으로 표출해내는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긴장감을 고스란히 전했다. 또한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서 뿜어져 나오는 힘과 카리스마는 시청자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마지막 엔딩 속 거친 숨소리를 내뱉으며 맹수처럼 눈을 반짝이는 유아인의 모습은 피를 부르는 킬방원의 시작과 휘몰아칠 반격을 기대케 만들었다. 이에 곧 다가올 피의 선죽교에서 유아인은 또 어떤 모습과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