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소유진, '상큼+주눅+울먹+폭발’…파란만장 4色 표정연기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1-29 11:54:07

▲사진제공 : 에이스토리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아이가 다섯’속 당찬 싱글맘 소유진의 웃고 울고 화내고 속상해하는 등 다채로운 감정연기가 시선을 끌고 있다.


오는 2월 20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제작진은 29일, 기쁨과 슬픔, 분노와 좌절을 넘나드는 소유진의 다양한 표정연기가 담겨진 스틸 컷을 공개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류회사 마케팅팀의 똑 소리나는 열혈 워킹맘 안미정으로 변신한 소유진이 생기 넘치는 표정으로 업무에 매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와는 반대로 다른 사진들 속에서 소유진은 실수라도 저지른 듯 고개를 푹 숙인 채 속상해하기도 하고 앉은 자리에서 울음을 터뜨리다 결국 쌓였던 분노가 폭발한 듯 화난 표정으로 고난에 불운까지 겹친 싱글맘의 안쓰러운 삶의 단편들을 짐작케 만들고 있다.

극중 소유진은 남편의 외도로 이혼한 뒤 홀로 세 아이를 꿋꿋이 키우는 당찬 싱글맘 안미정으로 분한다. 이혼의 상처로부터 아이들을 온몸으로 감싸고 지키는 소유진의 당차고 굳센 연기는 짠하고 안쓰러운 감정을 유발하며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공감과 지지를 받게 될 전망이다.

소유진은 촬영 중 폭풍 눈물을 쏟다가도 아역 배우들과 함께 있을 때면 언제 그랬냐는 듯 포근한 엄마미소로 돌아와 현장을 유쾌한 놀이방으로 만드는가 하면 외할머니역을 맡은 성병숙에게는 잔뜩 어리광을 부리는 등 안미정 역에 최적화된 다채로운 매력의 소유자라는 전언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소유진은 자신의 아픔보다 아이들이 받게 될 상처가 더 걱정인 안미정의 심정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연기해낸다”며 “극중 안미정이 겪어야 했던 농축된 세월의 밀도와 진폭이 큰 감정들을 온몸으로 표현해내는 소유진표 감성연기는 주말 안방극장을 눈물과 한숨으로 적실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감성코믹 가족극으로, 주말 안방극장에 유쾌한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이가 다섯’은 ‘부탁해요 엄마’ 후속으로 2월 20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