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배신의 위기 속에도 '든든한 조력자' 됐다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2-04 10:01:26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박성웅이 유승호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했다.


어제(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연출 이창민, 극본 윤현호, 이하 ‘리멤버’) 15회에서 박성웅이 조력자로서 활약을 톡톡히 했다. 거듭되는 배신의 위기에도 대책마련과 작전변경을 계획하며 유승호에 끊임없이 서포트 하려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 것.

어제 방송에서 박동호(박성웅 분)는 자신이 넘겨준 ‘남일호 X파일’을 가진 탁 검사가 남일호(한진희 분)의 손을 잡았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에, 채진경(오나라 분)을 만나 “내가 남일호를 칠 건데, 도와줘. 검사로서. 단숨에 대기업 비리를 파헤친 여검사로 유명세를 타겠지. 검찰청 꼭대기에 올라가는 발판이 될 기다”라고 거부할 수 없는 제안으로 설득에 성공했다.

또한, 진우를 찾아가 같이 남씨 일가를 무너뜨리자며 증인인 하씨에게 받은 녹음테이프와 X파일 서류들을 건네는 등 모든 것을 넘기며 전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내부자의 배신으로 하씨마저 남일호의 손에 넘어간 것을 알게 된 후, 결국 남일호 대신 남규만(남궁민 분)의 손발을 묶으려는 작전을 세웠다.

이처럼, 박성웅은 오래된 악연의 진원지를 무너뜨리기 위해 수많은 증거와 증인을 확보했지만, 믿었던 주변인들에게 배신을 당하며 위기에 봉착했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또 다른 돌파구를 찾아내고 작전을 변경하는 등 유승호의 듬직한 지원군으로 활약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성웅 같은 지원군이 있으면 정말 든든할 듯! 다 비켜라!“, “박성웅, 이리저리 고군분투하는 모습 짠하면서도 활약 멋졌다!”, “박성웅과 유승호의 남남케미에 보는 재미가 있네!”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성웅이 든든한 조력자로 열연한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16회는 오늘밤 10시에 방송된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