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여자친구 특집, 박나래-장도연-이국주 개그우먼 3인방과 환상의 궁합

송숙현 기자 idsoft2@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6-02-15 11:48:11

▲사진 :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 리뷰스타 = 송숙현기자] ‘1박 2일’이 개성만점 여자친구와 함께 훨훨 날았다. 박나래-장도연-이국주는 지난해 ‘여사친’과 닮은 듯 다른 매력을 뽐내며 ‘1박 2일’ 멤버들과 환상의 궁합을 뽐내는 등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여자 친구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특급 게스트 박나래-장도연-이국주와 함께 춘천 남이섬으로 떠나는 첫 번째 여행 이야기가 펼쳐졌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1박 2일’은 전국 기준 19.2%의 높은 시청률로 일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며 시청률 대박을 터트렸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여자 친구 특집’으로 꾸며진 ‘1박 2일’은 매력만점, 개성만점 개그우먼 박나래-장도연-이국주와 함께 색다른 웃음을 선사했다. 용산역 앞에 모여든 멤버들은 ‘개그계의 문근영’ 박나래의 폭소만발 등장을 시작으로 장도연과 이국주가 등장하며 이날 여행의 여정이 웃음만발할 것임을 예고했다.

밸런타인데이인 만큼 초콜릿을 마음에 드는 멤버에게 건네는 것으로 시작된 여행. 박나래가 정준영을, 장도연이 데프콘을, 이국주가 김종민에게 초콜릿을 건넨 가운데, 이어진 기차 자리 선정 복불복은 꿀잼의 향연이었다.

신들린 박나래의 예상 적중 활약으로 개그우먼 3인방은 자신이 초콜릿을 건넨 멤버와 커플을 이루게 됐고, 김준호-차태현이 남남커플을 이루게 됐지만 이를 반겨 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남이섬으로 향하는 기차를 비롯해 입도하는 현장까지 웃음이 가득했던 것은 당연지사였고, 이 과정에서 러브라인까지 폭발했다. 장도연의 선택을 받은 데프콘은 곳곳에서 장도연을 챙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고, 이들의 모습은 묘한 설렘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이후 박나래를 필두로 한 정준영-김준호-차태현이 한 팀을 이뤘고, 장도연-이국주-데프콘-김종민이 한 팀을 이뤄 입도 복불복을 치렀다. 여자친구에 대한 질문을 맞추는 퀴즈가 출제된다는 사실에 이동하는 차 안에서 예상 질문들에 대한 답변들이 이뤄졌는데, 박나래-장도연-이국주는 개그우먼인 만큼 가감 없는 대답들로 폭소를 자아냈다. 기본적인 출신학교에 대한 정보를 서로 알아가는 것은 물론, 성형 사실까지 튀어나왔기 때문.

우여곡절 끝에 이날 신 내린 듯한 활약을 펼친 박나래 팀이 우승했고 이들은 유람선을 타고 남이섬에 입도했다. 장도연-이국주-데프콘-김종민은 남이섬까지 집와이어를 타고 날아가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큰 웃음을 안겼다. 장도연과 이국주를 눈물 글썽이게 만든 집와이어는 오히려 보는 이들까지 속 시원한 진풍경을 선사하며 새로운 경치를 감상하게 해주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여자친구 특집’에 시작에 불과했던 상황. 다음 주 더 큰 웃음폭탄을 안길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정말 박나래 하드캐리~ 너무 웃겨서 죽는 줄 알았다”, “우리 멤버들은 여자 게스트 오면 훨훨 나는 듯”, “박나래-장도연-이국주 여자가 봐도 너무 매력적~”, “멤버들 박나래-장도연-이국주에 실망한 듯 하면서도 같이 잘 놀더라~ 장도연-데프콘 커플에 내 가슴이 두근두근~ 잘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