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만 마주쳐도 웃음 솔솔"..'일뜨청', 윤균상♥김유정의 꽁냥 폭발 메이킹

입력시간 : 2019-01-11 14:15:49

[리뷰스타=천윤혜 기자]‘일단 뜨겁게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이 탄생시킨 역대급 ‘숨멎’ 엔딩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JTBC 월화드라마‘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노종찬, 극본 한희정, 제작 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측은 11일, 길오솔(김유정 분)을 향한 장선결(윤균상 분)의 선전포고로브레이크없는 직진 로맨스를 예고한 10회 ‘숨멎’ 엔딩의 비하인드와 꽁냥케미가 폭발한 ‘솔결커플’의 촬영장 메이킹을 공개해 설렘지수를 높인다.

좀처럼 가까워질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선결과 오솔의 한 집 살이 로맨스가 시작됐다. ‘청소의 요정’을 퇴사한 오솔이 선결의 입주도우미로 깜짝 등장한 것. 반복되는 오해와 엇갈린타이밍속, 망설이던 선결은 드디어 고백의 타이밍만을 엿보고 있었다. 하지만 오솔의 거절은 그의 승부욕의 불씨를 당기며 선결의 직진 로맨스가 가속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메이킹영상은 솔결커플의 초밀착 모먼트와 “나한테 반하게 만든다, 반드시”라는 선결의 명대사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은 ‘심쿵’ 엔딩씬의 뒷이야기가 담겨있다. 세밀한 부분도 놓치지 않으려는 초진지 리허설부터 ‘꽁냥’하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시종일관 유쾌한에너지로 호흡을 맞춰보는 윤균상과 김유정. 진지하게 대사를 맞춰 보지만 선결의 낯간지러운 대사가 고비다. 감독과 김유정의 반응에 “난 얼마나 힘들겠어! 이걸 내 입으로 꺼내야 돼!”라며 고충을 토로하는 윤균상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명장면 탄생 뒤에 숨은 배우들의고민과 완벽한연기로 몰입도를 높인 윤균상의 활약이 빛나는 순간이다.

‘솔결커플’만큼이나 설레는 윤균상과 김유정의 현실케미도 엿보인다. 촬영을 기다리는 찰나에도 귀여운 장난과 농담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얼굴에 웃음이 떠날 새 없다.카메라와 아이컨택하며 손하트와 꽃미소를 날리는 김유정의 모습이 사랑스럽다.아이들처럼 티격태격하다가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김유정을 바라보며 한없이 다정다감한 ‘오빠美’를 발산하는 윤균상의 반전 매력도 설렘을 자극한다. 눈빛만 맞춰도 미소가 새어 나오는 ‘솔결커플’의 ‘꽁냥’ 케미는 추운 겨울도 녹일 듯 훈훈하다. 하지만 본격 촬영에 돌입하면 장선결, 길오솔로 완벽하게몰입하는 두 사람. 역시 ‘믿보배’ 커플다운 열연이야말로 다시 봐도 설레는 ‘심쿵’ 명장면 탄생의 일등 공신이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윤균상과 김유정의 꿀케미는 ‘솔결커플’의 설렘 증폭제”라고 전하며 “매회 더 좋은 장면, 더 나은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고민하고 소통하는 배우들의 열정이 빛을 발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또한 “다음 회에서는 길오솔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장선결의 고군분투가 유쾌한 설렘을 선사할 전망”이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극하기도 했다.

메이킹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역시 엔딩장인 윤균상, 김유정”, “잠 못 이루게 했던 솔결커플 역대급 엔딩, 다시 봐도 심쿵!”, “배우들 현실케미가 본방만큼이나 설렌다”, “윤균상 눈빛에 꿀이 뚝뚝 떨어지네”, “김유정 웃는 모습 너무도 사랑스럽다”, “선결이 앞으로 어떻게 변신할지 기대된다”, “월요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11회 무조건 본방사수각” 등 반응으로 뜨거운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1회는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 사진제공=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메이킹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