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공황장애 앓고 있어"..'무면허 음주' 손승원, 첫 공판서 보석 신청

입력시간 : 2019-02-11 19:20:38

[리뷰스타=천윤혜기자]배우 손승원이 법정에서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히며보석을 신청했다.

1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심리로 손승원 첫 공판이 열렸다. 음주운전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손승원은 이 자리에서 보석을 신청했다.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손승원은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뉘우쳤다. 그는 보다 구체적으로 "이번 일로 공인의 책임감을 알게 됐다. 그동안법을 얼마나 쉽게 생각했는지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다. 한 달동안 구치소에 있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했고가족, 동료, 팬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손승원의 변호인 측은 "피고인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공황 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히기도. 변호인은 "손승원이 스타로 발돋움하지 못하자 소속사에 미안해하고 가족들에게 미안해하다가 술에 의존했다"며 "군 입대영장을 받은 상태에서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호소하기도.

또한 사고 당시 손승원의 도주 혐의에 대해서는 "대리운전을 불렀는데 대리운전기사가 20~30분 동안 안 오길래 손승원이 짧은 거리를 운전하다가 그만 사고를 일으킨 것"이라며 "손승원이 사고가 일어난 후 시속 30~40km의 속도로 100m 정도 더달리다가 스스로 멈췄다"고 도주할 마음이 아니었음을 해명했다.

손승원의 변호인은 재판이 끝난 후 손승원이 '윤창호법 1호연예인'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창호법' 통과가 지난해 12월 24일 이루졌고 손승원의 사건은 이틀 뒤인 지난해 12월 26일 벌어졌다"며 "윤창호법은 올해 6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된다"고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앞서 손승원은 지난해 12월 26일 오전 4시 20분경 서울 강남구청담동학동사거리 인근에서 부친의 소유인벤츠차량으로 다른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손승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06%로 면허 취소 수준. 심지어 손승원은 해당 사고가 발생하기 한 달 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결국 무면허 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한 것.당시 손승원의 옆자리에는 같은 뮤지컬에 출연 중이던 정휘가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커져갔다. 결국 손승원은 구속 기소됐고 손승원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에서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