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모든 걸 의지"..'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 앞 동생 덕후된 이유

입력시간 : 2019-02-21 20:29:25

[리뷰스타=천윤혜기자]배우 이제훈이 류준열 덕후 기질을 뽐내며 '트래블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1일 오후 서울마포구JTBC사옥에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부제: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창수PD, 홍상훈PD, 김멋지작가, 위선임 작가를 비롯해 배우 류준열, 이제훈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낸 여행과다큐멘터리를 결합한 프로그램. 이제훈과 류준열이쿠바로 2주간배낭 여행을 떠나 벌어지는 일들을 여과없이 담아냈다.

이제훈에게 '트래블러'는 자신의 첫 예능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부담도, 걱정도 많았을 터. 심지어 그는 배낭 여행 경험조차 없었다. 이제훈 역시 이를 인정하며 부담감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트래블러'를 제안주셨을 때 여행이라는 게 설레지만 방송이기에 막막함이 있었다. 쿠바에 대한 정보도 없었고대본도 없이 마음대로 하라는 부분에서 막막했다. 배낭여행도 처음이라 부담스러웠다"고 출연을 망설였던 점에 대해 설명했다.

그럼에도 그가 '트래블러'에 출연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류준열 때문이었다고. 이제훈은 "제가 이 프로그램을 할 수 있었던 절대적인 이유는 류준열 배우였다.작품에서 만나길 원했었는데 예능에서 만날 줄 상상도 못했다"며 "모든 걸 의지했다. 제가 많이 형으로서 이끌었어야 했는데 류준열 배우가 너무 잘 알고 잘 하니까 하자는 대로 따라갔다. 귀찮은 존재가 됐을수도있는데 저는 이 프로그램의 시작과 끝은 류준열 배우이지 않나 싶다"고 류준열을 향한 동생 덕후의 면모를 처음부터 과시했다.

이제훈은 또한 함께 여행하며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약속한 시간에 잘 일어나고 잘 따라다니면 된다는 생각이었다. 제게 류준열은 절대자였다. 저를 많이 지켜줬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류준열과 함께 한 생애 첫 배낭 여행은 그에게 자신감을 심어줬다. 그는 "혼자라면앞으로는 배낭 여행을 못 갈 것 같고 준열이와 또 가고 싶다. 준열이가 싫어할 수도 있지만 준열이가가면어디든 갈 수 있다"며 동생을 향한 애정을 꾸준히 과시했다.

이에 류준열 또한 이제훈에게 화답했다. 그는 "메이트가 누구냐가 중요했다. 제훈이 형은 완벽한 트레블 메이트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호흡이 잘 맞았다. 여행하며 이렇게 잘 맞는 메이트는 처음이다. 제훈이 형 같은 메이트는 아무하고나 여행해도 다 좋아하실 것 같다. 둥글둥글하고 모나지 않은 최고의 메이트였다"고 형 이제훈을 극찬했다.

두 청춘스타들이 그려낼 새로운 쿠바 배낭여행기. 배낭 여행에 일가견 있는 동생 류준열과 그런 동생만 믿고 따라가는 형 이제훈. 한 작품에서 만나지는 않았지만 예능에서 이뤄진 뜻밖의조합은 그 어떤로맨스보다 달달하다.

이들이 함께 떠날 쿠바의 여행은 어떤 모습일까. 그 첫 시작은 오늘(21일) 오후 11시 JTBC '트래블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