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 신 죽여놓자"..김재욱, '그녀의 사생활'로 섹시로코 전성기 알린다

입력시간 : 2019-04-03 19:59:44 수정시간 : 2019-04-03 20:01:10

[리뷰스타=윤선지기자]김재욱이 처음으로 로맨틱코미디 주연 도전에 나선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재욱, 박민영, 안보현이 홍종찬PD와 함께 참석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이 드라마에서 김재욱은 그동안의 연기 경력에 비해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주연으로 나서게 됐다. 특히 전작이 '손 the guest'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그야말로 180도 변신. 김재욱은 "전작이 센 작품이었는데 의외로 끝나고 나니까 무서워서, 장르물을 즐기지 않으셔서 작품을 접하지 못하셨던 분들이 생각보다 많이 계셨다. 그런 부분들이 개인적으로 안타까웠다. 제게 밝은 걸 기대하시는 것도 있다는 걸 들어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걸 하고 싶다는 시점에 '그녀의 사생활'을 만났다"며 '그녀의 사생활'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작품을 준비하면서 '그토록 원하던 로코 주연'이라는 기사를 읽었는데 '그렇게까지 간절하게 원한 것은 아닌데'하는 생각이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의 주연을 맡는다는 게 참 기분 좋은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현장에서는 김재욱만의 성인 멜로를 기대하게 하기도 했다. 김재욱은 "지금까지 촬영을 하고 앞으로 할 대본에 대해서는 성인 멜로적인 부분이 많지는 않다. 저희가 그 신들을 어떻게 만들어가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했지만 박민영이 "말이 다르다. '우리가 이 신을 죽여놓자'고 하지 않았냐"고 폭로한 것. 당황한 김재욱은 "죽이자는 게 누르자는 얘기였다"며 "저희 드라마가 19세는 아니니까 아슬아슬하게 전달할 수 있는 선으로 잘 전달하고 싶다. 오버가 되면 감독님께서 눌러주실 거다. 저도 기대하는 부분이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섹시한 남성 배우의 선두주자를 달리고 있는 김재욱. 그가 도전하는 로코는 어떤 모습일까. 로코여신 박민영과 합을 맞춰 꾸려갈 덕질 로맨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