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나혼산' 기안84, 패션쇼 돌발행동에 "무례VS예능일뿐" 민폐 논란ing

입력시간 : 2019-04-06 23:55:05



[리뷰스타=유민우 기자]기안84가 패션쇼에서 보인 돌발 행동으로 민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성훈이 모델로 서게 된 서울 패션위크에 셀럽으로 초대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는 진지하게 워킹을 하고 있는 성훈을 바라보며 "성훈이 형이야?"라며 웃음을 터뜨린데 이어 "워후"라는 추임새를 넣기까지 했다. 그러나 가장 큰 문제는 기안84가 무대 위의 성훈을 향해 "성훈이 형"이라며 소리친 것이다.

박나래, 이시언, 헨리 또한 스튜디오에서 VCR로 기안84의 모습을 지켜보다가 깜짝 놀랐다. 이에 기안84는 "축구를 할 때도 응원을 하지 않느냐"고 했고 헨리는 "굉장히 진지한 거다. 클래식 공연을 하는데 이름을 부른 것과 같다. 패션쇼를 많이 가봤지만 거기서 이름을 부르는 사람은 처음봤다"면서 황당해했다.

이시언은 "나였으면 다리가 날라갔을 것"이라며 기안84를 나무랐다. 박나래는 기안84에게 사과를 하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지금 이렇게 보니까 민폐인 것 같다"며 "패션쇼에 혹시라도 누가 됐을가 싶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러나 기안84의 사과에도 시청자들은 불편했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패션쇼를 위해 엄청난 준비를 했을 모델과 관계자들에게 무슨 민폐냐", "패션쇼장이 아무리 처음이라도 저건 기본 예의를 모르는 것" 등의 댓글을 남기며 기안84의 예의없는 행동을 비판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처음이라 긴장돼서 그랬던 것 같다", "예능 캐릭터라 그냥 넘어갈 수 있는데 예민하다"며 기안84의 돌발행동을 이해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가장 문제가 되는 지점은 성훈이 등장한 패션쇼가 '나 혼자 산다' 만의 패션쇼가 아니라는 것이다. 수많은 셀럽과 패션 관계자들이 참석한 자리다. 그런 패션쇼에서 기안84의 행동을 단순히 웃음으로 승화시키려 한 제작진의 잘못도 크다. 방송 다음날인 6일까지도 기안84의 민폐 논란은 불식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