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압수수색→17일 경찰 출석"…박유천, 마약 혐의 의혹ing

입력시간 : 2019-04-16 11:34:27

[리뷰스타=안지학 기자]마약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박유천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1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전 9시께부터 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서 박유천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유천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날 경찰은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유천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으며,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유천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보도를 통해서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보도를 보면서 그게 저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서웠다”고 의혹에 대한 억울한 입장을 드러냈던 박유천. 여전히 그는 당시의 입장을 고수하지만 경찰의 수사 상황은 다르다.

경찰은 박유천이 황하나와 결별한 올해 초까지도 황하나의 집에 드나든 정황을 포착했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 앞서 기자회견에서 황하나가 자신을 찾아오기는 했었다고 밝히긴 했지만 박유천이 황하나의 집에 출입을 한 정황이 발견됐다는 것은 다소 입장 차가 발생하는 지점이다.

또한 경찰은 박유천이 함께 마약을 한 날짜와 관련한 황하나의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유천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밝혔다고.

이에 박유천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유천은 최근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를 선임, 경찰과 출석 일정을 최종 조율 중이었다. 하지만 압수수색이 진행됨에 따라 다소 출석 일정이 앞당겨진 것으로 예측된다.

자신은 마약을 하지 않았으며, 이는 연예계 은퇴의 문제가 아닌 자신 인생이 걸린 문제라고 밝힌 박유천, 그리고 그런 그가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황하나, 이런 진술을 토대로 객관적 증거들을 모아나가고 있는 경찰. 과연 앞으로의 수사 과정에서 누구의 주장이 뒤엎어지게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