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故한지성 남편, 음주 진술 재조사 예정→죽음 부른 2차로 의문 풀리나

입력시간 : 2019-05-09 17:14:25



[리뷰스타=한소금기자]배우 故 한지성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남편의 음주 진술에 대해 재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 6일 故 한지성은 경기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택시와 SUV 차량에 연달아 치였다. 고속도로 편도 3차로 중 2차로에 승용차를 세운 뒤 차 뒤로 나왔다가 변을 당했다. 향년 28세.
당시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의 진술에 따르면, 용변이 급했던 남편은 故 한지성에게 차를 세우게 했다. 이후 故 한지성이 비상등을 켜고 차 밖으로 나오던 중 변을 당했다. 남편은 사고 당시 화단에 볼일을 보러간 상태라 사고를 목격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번 사고에는 여러 의문점이 있었다. 9일 YTN 뉴스는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블랙박스 영상 속에서 남편은 화단 쪽으로 이동했다. 이후 故 한지성이 동시에 차 밖으로 나와 트렁크 뒤에서 구토를 하는 장면이 찍혔다. 남편이 화단으로 이동한지 10초 가량 지났을 때, 故 한지성은 사고를 당했다. 이에 남편은 故 한지성이 차에서 내려 뒤편으로 간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故 한지성의 차량은 3차로 중 갓길이 아닌 2차로에 주차했고, 뒤따라오던 택시가 3차로에 정차된 차량을 피하려다 2차로에 있는 故 한지성을 쳤다. 또 연이어 SUV 차량이 故 한지성을 치면서 끝내 숨졌다.
이후 故 한지성의 남편이 당일 음주를 했다는 추가 보도가 나왔다. 이에 남편은 자신이 술을 마신 건 사실이지만, 아내가 술을 마셨는지는 모른다고 이야기했다. 경찰은 현재 故 한지성과 남편의 카드 사용내역과 술자리 동석자를 확인 중에 있다.
故 한지성의 시신은 부검할 예정이다. 또 남편이 음주 진술을 한 정황으로 보아 재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많은 의문을 남긴 채 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한지성. 과연 사고 직전 차를 세운 진실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