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집단성폭행 혐의' 최종훈, 포승줄 묶여 유치장行..정준영 이어 구속될까

입력시간 : 2019-05-09 18:04:35



[리뷰스타=안정현 기자]최종훈이 구속 영장실질심사를 마쳤다.

9일 오전 10시께 최종훈은 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나타났다. 최종훈은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빠르게 법원으로 들어갔다. 최종훈은 2시간여 후인 12시 50분쯤 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왔다.

포승줄에 묶여 나온 최종훈은 '영장심사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했느냐',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최종훈은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뒤 호송차에 탑승했다.

최종훈은 서울 남대문경찰서로 이송돼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게 된다.

현재 최종훈은 가수 정준영 등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같은 해 3월에는 대구에서 여성을 상대로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사람들은 최종훈과 정준영을 포함해 총 6명으로 알려져 있다.

이 중 최종훈을 포함한 3명이 오늘(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최종훈은 대구에서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이 나타나자 "피해 여성 A씨와 동석한 것은 맞다. 그러나 성관계는 갖지 않았다"고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 여성은 정준영, 최종훈과 팬사인회를 통해 알게된 사이로, 두 사람을 비롯해 버닝썬 직원 2명, 사업가 1명과 술자리를 가졌다. 2차로 호텔에서 술을 한잔 마시고 그대로 기억을 잃은 채 쓰러졌고, 눈을 떴을 땐 나체 상태로 다섯 사람에게 조롱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훈은 성범죄와 경찰 유착 등 온갖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승리, 정준영 단톡방'의 핵심 멤버다. 그 중 정준영은 3월 21일 영장실질심사 직후 구속됐다. 과연 최종훈이 정준영에 이어 '단톡방 구속 연예인' 2호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최종훈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9일)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