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예쁘네"..'초사랑' 김영광, 진기주 짝사랑 키운 잠결 고백

입력시간 : 2019-05-21 16:03:46



[리뷰스타=박철수 기자]김영광과 진기주 사이에 묘한 로맨스 기류가 형성됐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과 베로니카 박을 연기하는 정갈희(진기주 분) 사이에 로맨스 기류가 급물살을 타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도민익은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흉내내는 정갈희를 여전히 알아보지 못했다. 정갈희는 호감을 표현하는 도민익에게"나에 대한 소문 못 들었느냐"고 물었고 도민익은 "소문 안 믿는 편"이라고 즉각 대답했다.

정갈희는 "나 만나는 남자마다 볼장, 막장 다 본다"라고 말했지만 도민익은 "그 말은 나에게도 기회가 있다는 소리"라고 말하며 직진 멘트를 날렸다. 그러나 정갈희는 "세상 모든 남자들 다 기회를 줘도 당신은 안 된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하며 시청자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다음날 삼촌 심해용(김민상 분)의 음모로 인해 운전기사를 폭행했다는 이유로 이사 자리에서 해임 당할 위기에 처했다. 도민익은 자신의 편인 줄 알았던 절친 기대주(구자성 분)마저 그의 사임안에 표를 던지자 큰 배신감에 빠졌다.

그러나 도민익은 정갈희의 응원에 힘입어 심해용과 정면 승부를 선택했다. 두 사람은 임시 사무실인 호텔에서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정갈희는 잠든 도민익에게 베로니카 박을 좋아하지 말라며 질투를 해 도민익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미소를 띄우게 했다. 또한 도민익은 잠결에 정갈희를 보며 “예쁘네”라고 말하는가 하면, 정갈희를 무심하게 배려하는 츤데레 모습을 보이며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였다.

2주 후 주주총회 당일, 도민익 이사 해임안이 안건으로 나왔고 이 자리에는 베로니카 박이 참석했다. 그 순간 도민익은 갑자기 보이지 않던 사람들의 얼굴이 선명히 보이는 현상을 경험하며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올렸다.

안면실인증으로 인해 달달하면서도 짜릿한 데이트를 이어가던 김영광과 진기주의 로맨스가 위기를 맞았다. 과연 김영광의 안면실인증이 치료가 된 것일까.과연 도민익은 이사 해임안을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또 도민익이 진짜 베로니카 박의 얼굴을 알아보고 그동안의 진실을 알게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