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홍자, 지역 비하 논란→사과에도 여론 싸늘

입력시간 : 2019-06-11 18:32:19

[리뷰스타=임영우 기자]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인 트로트 가수 홍자가 거듭 사과하고 나섰으나 여전히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논란 하루 뒤인 11일 홍자는 자신의 팬카페에 "우리 홍일병(팬클럽)님들께"라는 제목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홍자는 먼저 "우리 홍일병님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운을 떼면서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다"고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하지만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내겐 늘 내 편 홍자시대가 있지 않냐"며 "지난 실수는 실수로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더 잘 해낼 것이니 전혀 걱정 마시라"고 말을 끝냈다.

지역 비하 논란은 홍자가 앞서 지난 7일 전남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공연 무대에 올라 한 발언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날 '비나리'로 무대를 달군 홍자는 노래를 마친 후 관객들과 소통했다. 먼저 홍자는 "송가인이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그 마음을 알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문제의 발언은 그 다음이었다. 홍자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던 것.

이어 홍자는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고 물었고 이에 관객들이 호응을 보내자, "저희 외가가 전부 전라도 분이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이 다 내 어머니이듯 나에게는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고향이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홍자의 발언이 지난 10일 알려지면서 홍자는 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일파만파 퍼지자 홍자는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홍자는 이어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며"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겠다. 앞으로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SNS에 올린 사과문에 이어, 팬카페에 남긴 거듭된 호소에도 홍자를 향한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홍자의 의도야 지역감정을 염두에 둔 가벼운 농담이었을 수 있겠으나 전라도민을 무서운 존재처럼 묘사한 부분은 불쾌감을 느끼기 충분했다는 것.

홍자는 지난 2012년 '왜 말을 못해 울보야'로 데뷔 후 최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을 통해 제1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번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홍자가 이번 위기를 빠져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