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 시작된 '꽁냥 로맨스'.."70년 할부로 10억 배팅"

입력시간 : 2019-06-20 10:51:40



[리뷰스타=서나래 기자]여진구와 방민아가 본격적으로 꽁냥 로맨스를 시작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는 엄다다(방민아 분)가 다이애나(홍서영 분)와의 계약 관계로 인해 강제로 끌려갈 위기에 처한 영구(여진구 분)를 구출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다다는 ‘사랑의 힘’으로 초기화 회로를 극복해 모든 기억을 되찾은 영구와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야간 데이트를 다녀온 엄다다와 영구의 집에는 살벌한 눈빛의 다이애나가 있었다. 영구는 자신을 막무가내로 끌고 가는 다이애나에게 저항했으나 다이애나가 엄다다의 안전을 협박하자 결국 힘을 쓰는 것을 포기했다.

크로노스 헤븐 팀의 고지석(공정환 분) 부장과 남보원(최성원 분)까지 와서 다이애나를 막으려 했지만 다이애나는 '계약서'를 들먹이며 영구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 때 엄다다는 "내가 사겠다. 100억이든 1000억이든 써서라도 내가 사겠다"고 외쳤다.

엄다다는 남보원과 고지석의 노력으로 인해 공식적인 영구의 소유자가 될 수 있었다. 엄다다는 90% 할인된 가격 10억을 70년 할부로 계약서를 작성했다. 남보원이 계약서에 명시한 두 가지 조건은 ‘영구와 엄다다의 감정 데이터를 크로노스 헤븐에게 제공하는 조건으로 할인을 받는다’와 ‘영구의 정체를 들키는 즉시 영구는 크로노스 헤븐에게 회수된다’는 조건이었다.


이후 본격적으로 영구와 다다의 알콩달콩 한집살이 생활이 시작됐다. 영구는 돈 걱정을 하는 다다를 돕기 위해 스턴트 맨으로 취직했다. 다다는 영구를 찾아가 이 소식을 전했고 다다가 자신의 몸을 걱정하자 영구는 "계약했으니까 오늘 밤 같이 자는 거다"고 말하며 다다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다이애나는 "내가 못 가지면 아무도 못 가져"라고 말하며 영구를 해칠 계획을 꾸미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뿐만 아니라 다다의 전 남자친구였던 마왕준(홍종현 분)은 다다에게 아직도 마음이 있는 모습을 보이며 영구의 경계심을 높였다. 그러다 엄다다는 누명을 쓰고 금은동(홍석천 분)에게 뺨을 맞았고 이 때 마왕준이 등장해 다다를 끌어안았다.

영구와 엄다다가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을 깨닫고 본격적인 꽁냥 로맨스를 시작했다. 동시에 마왕준, 영구, 엄다다의 삼각관계도 불이 붙었다.이제야 서로를 향한 사랑을 깨닫고 기분 좋은 두근거림이 가득한 연애를 시작한 다다와 영구.

쫄깃한 긴장감과 설렘 가득한 달달함을 주는 '절대그이'에서 앞으로 방민아와 여진구가 보여줄 급물살 로맨스가 기대되는 바다. 과연 두 사람은 바로 앞에 닥칠 위기를 극복하고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