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이슈]앤 마리, 추최측 각서 요구 폭로→무료 공연..소신 행보 빛났다[종합]

입력시간 : 2019-07-29 16:22:24



[리뷰스타=이지우 기자]내한 공연이 취소 사태를 겪은 앤 마리가 무료로 공연을 펼치는 등의 소신 행보로 응원받고 있다.

28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는 '홀리데이 랜드 페스티벌'이 진행됐다. 그러나 이날 사브리나 클라우디오의 공연까지는 진행됐으나 오후 5시 30분부터 예정되어 있었던 빈지노, 다니엘 시저, 앤 마리의 공연이 모두 취소되며 팬들을 아쉽게 만들었다.

당시 주최 측은 공연장 전광판 등을 통해 "우천으로 인해서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 공연은 뮤지션의 요청으로 취소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연이 취소된 아티스트들은 자신의 SNS를 통해 주최 측과 상반된 입장을 보이며 논란이 시작됐다.

빈지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예정되어있던 홀리데이 페스티벌에서의 제 무대가 강풍으로 인한 안전상의 이유로 부득이하게 취소가 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너무 아쉽다. 저를 보러 오신 팬분들 정말 오래 기다리셨을텐데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앤 마리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연 취소는 자신의 결정이 아니라고 말하는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앤 마리는 주최 측이 우천과 강풍으로 관객석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할 경우 앤 마리 측이 책임질 것을 약속하는 각서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앤 마리는 "한국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오후 11시30분 호텔에서 무료 공연을 열겠다. 티켓은 필요 없다. 모두 환영한다"며 무료 게릴라 공연을 예고했다.

앤 마리는 약속대로 공연 취소 당일 밤, 공연장 근처의 라운지를 빌려 무료 게릴라 공연을 펼쳤다. 게릴라 공연임에도 수백 명의 팬이 앤 마리의 무대를 찾았고 앤 마리는 현장에 오지 못한 팬들을 위해서 인스타그램으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앤마리는 "미안하다"며 정식 공연 무대에 오르지 못한 미안함을 표현했고 팬들은 앤 마리에게 종이 비행기 이벤트로 화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앤 마리는 내한 공연으로 논란이 발생하자 공연이 취소된 것에 당당히 이유를 밝히고 팬들을 위한 무료 공연을 펼치며 소신 있는 행보를 보여 쏟아지는 박수를 받고 있다.

이러한 앤 마리의 행동은 최근 내한해 친선경기에 참석하기로 했으나 모든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노쇼 논란'을 일으킨 호날두와 비교되며 더욱 응원받고 있다.

한편, 당일 공연 직전에 공연 취소 소식을 공지한 '홀리데이 랜드 페스티벌' 측은 이에 대해 비난받고 있다. 이에 29일 페스티벌 주최 측은공식 인스타그램에 "현재 28일 취소된 아티스트의 공연에 대한 온라인상의 근거 없는 루머들에 대한 입장을 비롯, 28일 종합적 상황 규명과 안내, 그리고 관객 분들에 대한 보상 체계를 준비하기 위해 프로덕션, 공연장, 기획사를 비롯한 관계 업체들이 내부 논의 중에 있으며 오늘 중으로 최종 공지드리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과연 양일동안 갑작스런 취소 공지로 팬들을 분노케 한 주최 측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