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기 골프 무혐의' 김준호, 자숙 후 첫 심경 "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시간 : 2019-08-08 13:46:59



[리뷰스타=도하나기자]개그맨 김준호가 내기 골프 논란 이후 4개월 만에 첫 심경을 전했다.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 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준호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의 집행위원장 자격으로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이다.

기자회견에 앞서 김준호는 4개월 만에 복귀한 소감에 대해 밝혔다. 김준호는 "시작에 앞서 지난 사건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4개월 동안 자숙하면서 고민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웃음을 유발하는 코미디언이다. 그러나 이러한 논란에 휩싸이니까 많은 생각이 들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리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는 페스티벌 집행위원장으로 주위의 걱정에도 불구하고 책임감을 갖고 진행하게 됐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 김준호는 "복귀를 언제 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사건 이후 까불기가 애매해지더라. 진지하면서도 재미난 일을 할 수 있는 게 페스티벌이라 복귀를 택했다. 예전부터 해왔던 일이기에 이왕이면 이걸로 복귀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준호는 지난 2016년,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으나, 무혐의로 밝혀졌다. 이후 김준호는 '1박 2일'을 하차, 4개월의 자숙 기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