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리틀 포레스트' 영혼가출 육아 전쟁 시작..."놀이는 짧고 돌봄은 길다"

입력시간 : 2019-08-14 11:25:48



[리뷰스타=이지우 기자]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현실 육아로 녹초가 되며 육아 전쟁의 시작을 알렸다.

13일 방송된 SBS 월화 예능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돌봄하우스의 '돌봄이'로 나선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의 육아 첫날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예능에서 남다른 에너지를 뽐내온 이승기와 박나래는 상상보다 훨씬 힘든 육아 현실에 직면했다. 이승기와 박나래는 아이들을 이끌고 토끼와 닭, 병아리가 있는 동물농장으로 향했다. 이승기는 동물농장을 체험하기 전 아이들이 동물을 무서워하는지 일일이 체크하는 섬세한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닭 공포증 때문에 동물농장에 들어가지 못했고 울타리 밖에서 아이들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이승기는 의도치 않는 독박육아 도중 끊임없이 발생하는 사건에 고군분투하다 헛웃음을 지었다.이서진과 정소민은 아이들을 위한 첫 식사를 준비했다. 첫날 점심 메뉴는 이서진이 사전에 배워온 필살 메뉴 ‘회오리 오므라이스’였다. 이서진은 아이들을 위해 재료를 잘게 다지고 또 다지는 등 세심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계란 회오리를 능숙하게 만들어내 아동요리 자격증을 보유한 ‘찍박골 메인셰프’로서의 면모를 선보였다.

멤버들은 점심식사 내내 혼자 밥 먹기에 익숙지 않은 아이들에게 밥을 먹여주느라 진땀을 뺐다. 심지어 어른 식사는 준비돼 있지 않았고 박나래가 "라면 끓여먹어야 한다"고 말해 짠한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아이들에게 밥을 다 먹인 후에도 허겁지겁 식사를 해야 했다. 심지어 이승기는 자신을 찾는 아이들에게 향하며 "내거 남겨달라"고 외쳐 처절한 육아 현실을 보여줬다. 뒤늦게 간신히 식사를 하게 된 이승기는 "놀아주는 건 얼마든지 가능한데, 먹여주고 닦아주고를 생각 못했다. 케어는 진짜 다른 얘기. 놀이는 짧고 돌봄은 길다"며 육아의 막막함을 전했다.

아이들은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끊임없이 놀았고 반대로 어른들은 점점 지쳐가며 영혼가출의 모습까지 보이는 등 웃픈 상황이 됐다. 이날 방송은 모든 어른들이 녹초가 돼 잠시 드러눕는 모습으로 마무리돼 육아 전쟁의 서막을 알렸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현실 육아는 정말 중노동", "끊임없는 구슬지옥 너무 웃겼다", "애들 키우는 입장에서 공감된다"며 멤버들의 현실 육아 현장에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기존의 육아 예능과 차이점을 모르겠다", "멤버들 간 역할 분담이 좀 더 잘 됐으면, 지금은 좀 산만하다" 등의 지적도 있었다.

'리틀 포레스트'는 단순히 놀이가 아닌 1박 2일간 아이들의 의식주를 책임지는 '돌봄'의 현장으로 공감을 자아내는 한편 육아 예능의 참신함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평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너무 리얼을 담아내서일까. 멤버들이 조금 더 능숙하게 육아를 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는 평도 존재했다.

그럼에도 '리틀 포레스트' 멤버들이 육아에 진지하게 임하는 것만은 확실했다. 자라는 아이들과 점점 능숙해지는 돌봄이들의 모습이 주요 관전포인트로 작용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