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골목식당' 롱피자집, 백종원 피자 탄생→1호 손님 '조피자' 규현 '호평'

입력시간 : 2019-09-05 10:57:53



[리뷰스타=이지우 기자]롱피자집이 신메뉴 '백종원 피자'를 탄생시킨 것에 이어 1호 손님 규현에게서 호평까지 받아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롱피자집이 '골목식당' 최초로 백종원의 이름을 딴 신메뉴를 개설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백종원은 롱피자집에 터키식 디아블로 피자 레시피를 전수했다. 롱피자집은 이를 응용하라는 과제를 받았고 그동안 연습한 결과를 백종원에게 보여줬다. 롱피자집 사장님은 백종원과 함께 달걀이 넘치는 문제 등을 보완해 나갔다.

롱피자집의 완성된 신메뉴를 맛본 백종원은 "맛있다. 더이상 가르칠게 없다"며 칭찬했고 "백종원 피자라고 이름을 써도 된다. 하지만 초심을 잃거나 가격을 바꾸면 소송을 당할 생각을 해라"라며 자신의 이름을 내거는 것까지 쿨하게 허락했다. '골목식당' 최초로 백종원의 이름을 딴 메뉴였다.

신메뉴 '백종원 피자'의 시식단으로 나선 사람은 다름 아닌 슈퍼주니어 규현이었다.규현은 앞서 '강식당3'에서 백종원에게 직접 피자를 전수받아 대형 화덕 피자를 선보이며 '조피자'로 활약한 바 있다. 규현은 등장하자마자 "어떤 메뉴가 메인이냐"고 물었고 사장님이 백종원 피자를 추천하며 2가지가 있다고 설명하자 "하프 앤 하프도 가능하냐"며 냉철한 시식단다운 포스를 풍겼다.

규현은 처음 피자를 시식 후 "도우도 고소한데 치즈와 계란까지 같이 먹으니 느끼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에 정인선이 긴급 투입, 먹는 방법을 다시 한번 설명했다. 다시 맛을 본 규현은 "치즈에 찍어 먹으니 다르다. 안 느끼하다"며 "먹는 방법만 알면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맛 평가를 내렸다.

자칭 타칭 피자 전문가 규현의 호평으로 롱피자집의 신메뉴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롱피자집은 그간 요령을 피우지 않는 성실함으로 백종원에게 칭찬을 받아왔고 드디어 무사히 신메뉴 '백종원 피자'를 완성시켰다. 거기에 규현의 호평까지 받았다.

그러나 롱피자집 사장님들은 손님 응대 기술이 부족해 백종원의 걱정을 샀다. 특히 먹는 방법을 제대로 설명해야 하는 백종원 피자인만큼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과연 사장님들은 손님들에게 먹는 방법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을지, 신메뉴로 규현을 넘어서 대중들의 입맛 잡기에도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