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출퇴근 포스터 공개 '코믹+짠내'

입력시간 : 2019-09-26 20:35:53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의 코믹하면서도 짠내 폭발하는 지하철 경찰대 출퇴근 포스터가 첫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유령을 잡아라’ 측은 26일 지경대 상극콤비로 분한 문근영-김선호의 ‘저 세상 짠내코믹 텐션’이 담긴 출퇴근 포스터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지상보다 숨가쁜 지하에서 지하철 범죄를 일망타진하기 위한 두 사람의 피 땀 눈물 고군분투가 첫 방송을 향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우선 ‘행동우선’ 지경대 신입 문근영(유령 역)-‘원칙제일’ 지경대 반장 김선호(고지석 역)의 극과 극 출근 모습이 눈길을 끈다. 문근영은 출근 도중 발견한 범인을 잡기 위해 문 사이를 비집고 나오는 모습. 두 눈을 반짝인 채 지하철 문이 닫히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는 문근영의 열정 충만한 매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반면 김선호는 한 올의 헝클어짐도 용납하지 않는 깔끔한 올백머리와 셔츠 단추를 목 끝까지 채운 단정한 차림으로 지하철 안에서 안전하게 무전을 취하는 모습. 범인을 잡아야 하는 긴박한 순간에도 ‘원칙이 제일’이라는 그의 꼼꼼한 성격이 엿보인다. 두 사람의 정반대 성격과 행동만으로 180도 상극 매력을 선보일 문근영-김선호의 콤비 플레이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인다.

또 다른 포스터 속 문근영-김선호는 막차를 타고 퇴근하는 모습. 문근영은 지하철 난간에 머리가 닿자마자 꿀잠에 빠졌는데 누가 업어가도 모를 듯 세상 모르게 잠 든 문근영의 모습이 웃프기만 하다. 반면 김선호는 두 눈을 부릅뜬 채 정신줄을 놓지 않기 위한 투혼을 펼치고 있다. 특히 당장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피곤 쓰나미와 한줄기 코피에도 정자세를 유지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 등 피곤한 퇴근길 속 빛나는 두 사람의 극과 극 성격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오는 10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