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존재감 각인…연기돌로 가능성 재입증

입력시간 : 2019-09-27 17:58:42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차은우가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연기돌로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난 26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은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과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극중 차은우는 궁궐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이지만 궁 밖에서는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로 비밀스러운 이중생활을 하는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차은우는 모든 것에 서툴렀던 왕자가 세책방에서 우연히 해령(신세경)과 만나게 되고, 이후 사관이 된 해령과 재회하며 시작된 왕자의 첫사랑을 천진난만한 소년의 매력으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원컨대 내 사랑 오래오래 살아서 영원히 내 주인 되어주소서’와 같은 애달픈 연서를 쓰는 조선의 왕자 이림은 기존의 로맨스 공식을 뒤집는 신선한 캐릭터로 다정다감한 차은우만의 감성이 더해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감능력과 순정외조로 사랑하는 여자를 향한 가슴 저릿한 직진 로맨스를 보여준 차은우는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깨우며 한여름 밤의 설렘 지수를 높이기도.

뿐만 아니라 차은우는 고독 속에서 자랐지만 백성을 향한 진심을 가진 이림이 세상과 마주하며 진정한 왕자로서 각성,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남자로, 한 나라의 왕자로 성숙해가는 이림. 시청자들이 그의 첫사랑에 미소를 짓게 되는 것, 이별에 함께 아파하는 것, 조금씩 단단해져 가는 이림을 응원하게 되는 것은 차은우가 차분하게 쌓아온 캐릭터의 서사의 힘이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지난해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첫 주연을 맡으며 안정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던 차은우는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진정성을 더한 스무 살 왕자의 성장통을 진실되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 몰입도를 높였다. 드라마가 방영하는 동안 차근히 성장해온 차은우는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사랑스러움을 배가시키는 특유의 온화한 분위기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연기돌로 그 가능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으로는 ‘어쩌다 발견된 하루’가 오는 10월 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