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 돌아온 멜로 장인..코믹부터 로맨스 완벽 소화 '해동 로맨스 시동'

입력시간 : 2019-09-30 16:16:12


[리뷰스타=이지우 기자]배우 지창욱이 드라마 ‘날 녹여주오’로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스토리피닉스)가 큰 관심 속에 1,2회 방송을 마친 가운데 스타PD 마동찬으로 변신한 지창욱은 돌아온 멜로 장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담당 프로그램은 모두 성공시키는 스타 PD로 색다른 연기 변신을 시도한 지창욱은 외모부터 실력까지 말 그대로 대박 PD 마동찬 역을 눈빛 하나로 완벽하게 그려냈다. 지창욱은 촬영을 진행하고, 후배를 대할 때는 까칠하고 냉철한 불도저의 눈빛이지만 연인인 하영(채서진 분)을 대할 때는 한없이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 지창욱은 로맨스는 물론 코믹 상황까지 환상 케미로 극의 재미를 이끌어냈다. 20년 만에 깨어난 지창욱은 병원으로 달려온 후배 손현기(임원희 분),와 남동생(김원해 분)을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의 대사와 표정을 센스 있게 표현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처럼 지창욱은 스타 PD의 자신감, 심쿵남의 매력을 본인만의 눈빛으로 그려내 호평을 얻었다. 더불어 20년을 뛰어넘는 케미로 코믹 매력까지 발산하며, 지창욱만의 연기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극 말미 공개된 예고에는 20년 만에 깨어난 지창욱이 연인 나하영(윤세아 분), 후배 손현기(임원희 분), 선배 김홍석(정해균 분)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지창욱이 본격적으로 그려 낼 2019년 적응기와 해동 로맨스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지창욱이 미스터리한 음모로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는 매주 토, 일 밤 9시 tvN ‘날 녹여주오’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