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나혼산' 한혜진, 7개월만 출연→잠정하차 당시 심경 고백.."영원히 떠났다 생각"

입력시간 : 2019-10-05 12:50:51

[리뷰스타=이지우 기자]모델 한혜진이 7개월만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반가움을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달심이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한혜진이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앞서 지난 3월 공개 연애 중이던 한혜진과 전현무는 결별 소식과 함께 '나 혼자 산다'에서 잠정 하차를 전한 바 있다.

한혜진이 7개월만에 등장하자 '네 얼간이'는 깜짝 놀라는 모습과 함께 반가움을 전했다.한혜진은 일상이 담긴 VCR을 통해 "솔직히 복잡한 마음이다. 떨리고 어색하다. 너무 그리웠다. 이런 얘기가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하차 후 ‘나 혼자 산다’를 한 번도 안 봤다. 못 보겠더라"라고 잠정 하차 선언 후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기안84는 "다른 방송에서 누나를 보는데 마음이 아팠다. 가출한 누나가 힘들게 살고 있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한혜진은 VCR을 통해 닭가슴살과 케일 파우더, 바나나, 견과류를 넣은 다이어트식 ‘탄(수화물)단(백질)주스’ 레시피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줄넘기 전문 체육관을 찾아가 쌩쌩이에 도전하는가 하면 옷 보관용 더스트백으로 직접 에코백을 만들었다.한혜진은 "새로운 것 두 가지를 한 것이 뿌듯했고 행복했다. 스스로 칭찬해주고 싶은 날이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혜진은 7개월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온 것과 관련해 "다시 나온다는 기약이 어디 있었겠냐. 마음으로는 영원히 떠났다고 생각하는게 정신건강에 좋았다. 오늘은 좀 편하게 본 것 같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놨다.

한혜진은 "어떻게 보실지 걱정이 많이 되기는 한다. 그게 솔직한 심정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고, 다들 너무 보고 싶었고 저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제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왔다. 진짜 고향에 온 느낌이었다"며 '나 혼자 산다'를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고정 멤버였던 한혜진의 출연에 '네 얼간이'들도 편안한 진행을 보여주었고 여전한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의 케미는 시청자들에게 유쾌함을 전했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를 방문한 한혜진에 '네 얼간이'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모두 반갑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의 복귀를 응원하고 있다.

한혜진이 잠정하차 선언 이후 7개월만에 큰 용기를 내 '나 혼자 산다'를 찾은만큼 그의 고정 복귀에 대한 바람 또한 높아지고 있다. 과연 한혜진은 이번 출연을 계기로 프로그램에 고정 멤버로 복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