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현장]'범바너2' 유재석→이승기, 탄탄 스토리+완벽 멤버 구성으로 돌아온 허당 탐정단

입력시간 : 2019-11-08 17:15:11

[리뷰스타=이지우 기자]허당 탐정단이 이승기가 합류한 후 완벽한 멤버 구성을 자신했다.

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2'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본격 생고생 버라이어티.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 대한민국 대표 예능 프로그램을 연출한 조효진PD, 김주형PD, 김동진PD가 시즌1에 이어 다시 한번 연출을 맡았다. '범인은 바로 너'는 지난 시즌부터 함께한 유재석, 김종민, 박민영, 세훈, 세정에다가 이승기가 합류하며 탐정단 라인업을 재정비했다.

'범인은 바로 너2' 측은 방송 공개에 앞서 B1A4 출신 진영과 임원희, 김민재부터 간호사 연기의 달인 박진주, 인턴 탐정 육성재, 진세연, 신아영, 하니, 태항호 등 역대급 게스트들의 출연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물씬 높였다.

조효진PD는 "시즌2는 시즌1에서 사라졌던 유재석 탐정이 어떤 상황에 의해 돌아오면서 시작된다. 맨 처음 이 탐정들이 어딘가에 갇혀 있는 것에서 시작된다. 그리고 연쇄살인마를 만난다. 이 연쇄살인마를 통해 주 이야기가 진행된다. 또 시즌2에서는 고정 게스트로 나오시는 분들이 있다. 그 분들이 실마리를 주고 비밀도 갖고 있다. 그 분들을 따라가면 예상치 못한 스토리의 연결성이 시즌1에 비해 강화가 됐다"고 시즌2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모를 전했다.

제작진은 이번 시즌에서 게스트의 활약과 더욱 유기성이 높아진 스토리를 강조했다. 김주형 PD는 "기획 단계부터 스토리가 끌고가는 예능을 하고 싶었다. 시즌1에서 탐정단이 탄생하고 사건을 끌어가는 것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 있었다. 저희의 상황에 맞게 설정해주시는 배우들과 장소의 역할이 큰데 시즌2에서는 더 많은 주변인물들이 이야기를 복잡하게 만들어준다. 그 역할을 소화해 주시는 분들의 역할이 크다. 스토리텔링이 결합된 리얼예능을 만드는 것이 저희의 목표기 때문에 세계관을 이해해주시면 '범바너'가 조금 더 재미있게 다가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유재석도 이에 동의했다. 유재석은 시즌1과 시즌2의 차이점에 대해 "연관성을 가진 인물들의 비밀들, 거기에서 오는 새로운 비밀들이 밝혀지는 과정이 그려진다. 그리고 또 승기 씨가 오지 않았나. 승기 씨가 다방면에 재능이 많은 분이다. 시즌 2에서는 광수 씨가 못하면서 빈자리가 있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승기 씨가 완벽하게 채워줬다"며 "무엇보다 시즌2가 되니까 다들 친해졌다. 막내 라인인 세훈 씨와 세정 씨의 활약을 기대해줘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유재석은 "항상 출연자로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그래서 그런 것들을 시즌2에는 반영을 많이 했다. 그런데 시즌2를 마무리한 입장에서 또 조금 더 치밀해지고 이랬다면 어땠을까 싶은 아쉬움이 있다. 오늘 또 첫 공개가 되는데 보고 또 다른 분들의 의견을 들으면 더 낫지 않을까 싶다. 멤버 구성이나 많은 것들이 보완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유재석은 "아무래도 광수 빈자리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새롭게 합류한 이승기는 "너무 좋았다. 훌륭한 멤버들 사이에서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을 듣고 흥분됐다"며 '범바너'를 하게 된 가장 큰 계기로 유재석을 꼽았다. 세훈과 세정은 각각 가장 고생한 멤버로 유재석과 박민영을 꼽았다. 그러나 그 이유는 정반대였다고. 세훈은"다같이 고생을 한 것 같다. 근데 아무래도 종민이 형과 재석이 형이 고생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유를 묻자 세훈이 대답을 망설였고 이에 유재석은 "자체적으로 답이 나왔다. 머리가 가장 안 되니까. 세훈이가 착해서 이런 말을 못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민은 "저보다는 재석이 형이 연세가 있어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정은 "저는 가장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 민영 언니 같다"며 허당 탐정단의 브레인 박민영의 노고에 대해 전했다.

이승기는 "너무 익숙한 사람들과 하게 되면 몰입이 안 될 수 있지 않냐. 그런데 제작진이 상황을 정말 리얼하게 준비해주셨다. 그리고 추리의 강도가 생각보다 세다. 쉽지 않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하다 보니까 녹아든 것 같다. 그러다보니 케미스트리도 나온다. 넷플릭스에서 가장 신선한 예능이 된 것 같다. 너무 재밌었다"며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의 매력에 대해 덧붙였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2'는 오늘(8일) 첫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