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TV]'불청' 이기찬, 제작진도 놀란 찐덕후 클래스...'불청 퀴즈' 10연속 정답

입력시간 : 2019-11-27 09:56:19

[리뷰스타=이지우 기자]새 친구 이기찬이 '불청' 덕후임을 인증하며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기찬이 포항 별미를 걸고 제작진과 퀴즈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평소'불청' 애청자라고 말해온 이기찬에게 '불청 퀴즈' 10문제를 맞히면 포항 별미를 대접하겠다고 제안했다. '불청 퀴즈'는 그동안 방송됐던 '불청' 내용을 맞히는 문제였다.

첫 번째 문제는 '최민용이 처음 여행에 와서 설거지 상대로 지목한 사람은?'이었다. 이기찬은 단숨에 "최성국"이라고 정답을 외치며 "그 장면을 기억하는 이유는 성국이 형이 따뜻하게 민용의 콧물을 닦아줬기 때문"이라며 당시 상황까지 상세히 묘사해 놀라움을 안겼다.

두 번째 문제는 프로그램에 자주 등장했던 박재홍의 별명이었다. 이기찬은 이번에도 주저하지 않고 "홍덩이"라고 정답을 맞혔다. 또 "불청에서 조하나의 유일한 유행어"를 행동까지 표현하라고 하자 이기찬은 손짓을 완벽히 흉내내며 "하지마~"라고 답해 당사자인 조하나까지 인정하게 만들었다.

그 외에도 이기찬은 브루노가 '불타는 청춘 천생연분' 편에서 최종 커플이 된 멤버와 구본승이 강경헌을 처음 만났을 때 했던 멘트 등의 문제들을 전부 맞혔다. 이기찬은 김윤정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의 첫 출연날 의상까지 맞히며 남다른 기억력을 뽐냈다. 대망의마지막 문제는 "홍일권이 공주 여행에서 밤에 한 일은?"이었다.

이기찬은 시간순으로 당시 홍일권이 색소폰 부품을 수리하다가 손가락이 본드에 붙은 상황을 상세하게 기억해냈다. 이에 최성국은 "덕후가 아니라 스토커인데?"라며 이기찬의 놀라운 기억력에 경악했다. 제작진도 "이 정도면 제작진도 인정"이라는 자막으로 이기찬의 기억력에 감탄했다.

이기찬이 새 친구이자 막내로 톡톡히 활약하고 있다. 특히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선보인 이기찬의 면모는 시청자의 눈길을 단박에 끌었다. 이기찬은 '불청빠'의 열정으로 막내로서 활기찬 매력을 프로그램에 더하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거기다 이번 포항 여행에서는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와 라이브로 따뜻한 감성을 전해주기도. 이기찬의 다채로운 매력은 그의 예능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