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우도환, 황실 근위대 대장 변신…냉미남 매력으로 여심저격

입력시간 : 2020-04-15 16:46:26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우도환이 차갑고도 절제된 연기로 냉미남의 매력을 발산한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16부작 판타지 로맨스.

우도환은 극중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의 최측근이자,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으로 분한다. 조영은 이곤을 주군으로 모시며 이곤이 외롭지 않고, 행복하기를 바라는 충신이자 가족 이상의 존재로 황제를 지키는 임무를 띤 만큼 냉철한 이성과 빠른 판단력을 가진 인물이다.

때문에 우도환은 극 중 황제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여기며 개인적인 감정을 숨기고 묵묵히 자신의 책임을 다하는 조영을 그릴 전망이다. 우도환 특유의 날카로운 눈빛이 조영 캐릭터의 매력을 더하는 가운데 차갑고도 절제된 연기로 현실감을 불어 넣을 예정.

우도환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공개한 사진에서도 우도환이 그리는 조영의 냉철한 카리스마를 엿볼 수 있다. 회색빛의 황실 근위대 제복을 입고, 시선 노출을 가리기 위한 선글라스를 착용한 모습에서 진중함은 물론 비장함까지 느껴진다.

이처럼 우도환은 시청자가 캐릭터의 서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감정 표현을 자제하며 조영 그 자체에 스며든 자연스러운 연기로 다가간다. 더욱이 ‘황제 그림자’라 불릴 정도로 이곤의 곁에서 안팎으로 지켜내는 인물이기에 이곤 역 이민호와의 브로맨스도 기대 포인트다.

다른 한편으로 우도환은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다뤄지는 평생 세계인 대한민국에서 사회복무요원 조은섭 역으로 대한제국의 조영과는 전혀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 한 작품에서 극과 극의 캐릭터를 표현할 우도환의 1인 2역 연기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우도환을 비롯해 이민호, 김고은,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 등이 출연하는 ‘더 킹-영원의 군주’는 오는 1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