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이학주, 명불허전 천의 얼굴..천재 디자이너 변신

입력시간 : 2020-05-12 17:53:35

[리뷰스타=임정아 기자]천의 얼굴 이학주가 ‘야식남녀’에서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그러나 ‘패.알.못’(패션을 잘 알지 못하는) 이학주가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선 각고의 노력이 필요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각인된 배우 이학주가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에서 잘 나가는 천재 디자이너 ‘강태완’으로 분한다. 젊은 나이에 개인 브랜드와 자신의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까지 론칭할 정도로 성공한 인물이다. 이학주는 “디자이너라는 화려한 직업과 차가운 외면 속에 여린 마음을 가진 인물이라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강태완이란 인물을 소개하며, 이를 어떻게 연기로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한 배우로서의 기대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문제는 자연스럽고 편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이학주와 머리부터 발끝까지 스타일리쉬 그 자체인 강태완이 전혀 다른 ‘패션의 세계’를 추구한다는 것. “솔직히 말하면 패션에 대해 잘 몰랐다”고 고백하면서도, “다행인 건 강태완의 완벽한 패션이 마음에 든다. 더 나아가 나에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은 것 같기도 하다”며 강태완과 함께 패션에 대해 알아가는 중이라고 했다. 디자이너가 숙달해야 하는 일련의 작업들은 현직 디자이너에게 직접 배웠다. 지금까지 공개된 이미지와 영상을 보니, 그의 말대로 잘 어울리는 트렌디한 스타일링, 그리고 몸에 밴 듯한 디자이너의 감성이 눈길을 끈다.

외적인 변화는 학습으로 가능했지만, 캐릭터의 내면을 표현하는 일은 오롯이 배우 이학주의 몫이었다. “겉으로는 완성형이지만 실상은 안이 비어있는 인물”인 강태완의 마음을 헤아려보기 위해 노력했고, 다른 사람들을 만나면서 조금씩 마음을 열면서 변해가는 과정을 꼼꼼하게 구축했다.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는 열의가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강태완의 내면과 스타일링을 기대해달라던 이학주는 ‘야식남녀’의 최대 관전 포인트로 “신선한 삼각 로맨스”를 꼽았다. 그리고 힐링 셰프 박진성(정일우), 열혈 PD 김아진(강지영), 그리고 강태완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로맨스를 만들어나갈 수 있었던 동력엔 함께 연기하는 배우들과의 ‘특급케미’가 있었다고 했다. “우리 셋이 처음 만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호흡이 좋다”면서 “특히 서로 대본에 없는 애드리브를 던질 때가 있는데, 다들 센스있고 재미있게 받아주셔서 촬영할 때마다 설렌다”며 실제로도 에너지가 넘쳤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학주의 새얼굴은 물론이고, 그가 함께 만들어갈 특별한 삼각 로맨스가 점점 더 궁금해지는 가운데, 이학주는 마지막으로 “흥미롭고 따뜻한 이야기에 태완의 패션을 곁들여 봐주시면 좋겠다. 오는 5월25일 월요일 밤 함께 본방사수를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남겼다.

야식 힐링 셰프 진성, 열혈 피디 아진, 잘 나가는 디자이너 태완의 알고 보니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를 그릴 ‘야식남녀’는 오는 5월 2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헬로콘텐츠, S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