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이엘리야, 사회부 기자로 변신 "꿋꿋하게 할 수 있는 것 하는 모습 매력적"

입력시간 : 2020-06-09 11:59:11

[리뷰스타=소현미기자]리얼한 형사들의 세계 ‘모범형사’에서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진실에 다가가는” 사회부 기자로 변신한 이엘리야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JTBC ‘미스 함무라비’의 속기사 ‘이도연’부터, ‘보좌관’ 시즌1의 6급 보좌관, 시즌2의 4급 보좌관 ‘윤혜원’까지. 드라마 속에서 다양한 전문직을 섭렵해왔던 이엘리야가 또 다른 전문직으로 변신해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번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에서 사회부 기자 ‘진서경’ 역을 맡았다. 무조건 돌진하는 화끈한 성격 탓에 오해도 많이 받지만,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뚝심 있게 밀어 붙이는 인물. 그렇다면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에서 기자 진서경은 어떤 활약을 보여줄까.

“진서경은 독립적인 인물”이라는 소개로 말문을 연 이엘리야는 “혼자 많이 고민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진실에 점점 더 가까워진다”고 답했다. 그렇게 “꿋꿋하게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실행하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점차 드러나는 진실에 혼란을 느끼기도 하지만, “극 후반으로 갈수록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한 생각이 확신이 될 만큼 단단해진다”며 “단단해진 내면이 외적으로까지 비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한다. 인물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캐릭터를 완성해나간 배우의 남다른 해석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 강도창(손현주), 오지혁(장승조)과 사회부 기자 진서경의 만남 역시 기대를 모으는 부분. 이엘리야는 먼저 함께한 손현주, 장승조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현장에서 뵐 때마다 언제 어디서나 나의 이야기를 진실로 들어줄 형사 같았다”며 “그만큼 선배님의 에너지 때문에 그 공간에 있을 수 있었고, 연기할 수 있었다”는 것. 특히 “오지혁과 진서경이 티격태격하는 상황이 많은데, 장승조 선배님이 따뜻하게 배려해 주셔서 어떤 장면이든 즐겁게 촬영했다”고 전해, 영상으로 구현될 이들의 찰떡 호흡을 기대케했다.

이 가운데 오늘(9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진서경의 열혈 기자 포스가 포착됐다. 단정한 스타일링에 세련된 분위기는 물론이고, 특히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취재에 열중한 모습이 진실을 파헤치고자 하는 기자의 의지를 드러낸다. 이엘리야는 “오는 7월 6일, 사회부 기자라는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린다”며 “적극적이고 솔직한 진서경이 은폐된 진실을 마주하면서 기자로서 더욱 성숙해나가는 과정을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연기 장인 손현주가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또 한번 기대를 모으고 있는 ‘모범형사’는 ‘언터처블’, ‘복면검사’, ‘빅맨’의 최진원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오는 7월 6일 월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블러썸스토리, JTBC 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