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측 "이번주7~8회 놓치면 후회할 것, 심리변화 주목"

입력시간 : 2020-07-27 17:04:00

[리뷰스타=임정아 기자]JTBC ‘모범형사’ 제작진이 “이번주, 7-8회를 놓치면 후회할 것”이라 전했다. 배우 손현주를 비롯해 조남국 감독 역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기 때문이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7회에서는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이대철(조재윤)의 재심이 시작된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엔 심상치 않은 표정의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장승조), 그리고 재판장에서 다시 만난 이대철(조재윤)과 그의 딸 이은혜(이하은)가 담겼다. 제작진은 “오늘(27일) 밤 방송에서 강도창이 검거했고, 사형까지 언도 받게 한 사형수 이대철과 5년 만에 법정에서 마주하게 된다. 손현주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던 그 장면이다”라고 전했다.

강도창과 오지혁은 이대철이 복역 중인 교도소로 향하는 중이다. 강도창은 “미친 짓”이란 것을 알면서도, 5년 전 잘못된 선택과 결과를 되돌리기 위해 자신이 체포한 범인의 무죄를 주장하는 재심을 청구했다. 그러나 이대철과 직접 마주한 적은 없었다. 그래서인지 미안함과 떨림 등 복잡한 감정이 강도창의 얼굴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두 사람의 재회가 어떻게 이뤄졌을지 궁금해지는 대목. 여기에 재판장에서 마주한 이대철과 이은혜, 애틋한 이들 부녀의 상봉은 벌써부터 먹먹하다. 과연 재심 재판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

이에 조남국 감독은 “7-8회에서 재심이 본격적으로 열리고 주요 장면들은 대부분 법정에서 진행된다. 법정씬은 자칫 잘못하면 긴장감이 떨어질 수 있는데, 배우들이 연기력으로 엄청난 텐션을 만들어냈다”며 “법정이라는 좁은 공간에 주요 인물들이 모두 모이기 때문에 각각의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감정과 심리의 변화가 잘 드러나게 된다. 여기에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는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모범형사’ 제7회, 오늘(27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