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손현주의 모범이 불러온 큰 울림..통쾌한 응징 성공할까

입력시간 : 2020-08-21 15:08:02

[리뷰스타=소현미기자]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은 ‘모범형사’ 손현주가 전파한 ‘모범’의 선한 영향력이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했다. 손현주만이 할 수 있는 ‘인간적’인 연기와 그로 인해 전해진 진정성은 그 어떤 존재감과도 비교할 수 없었다. ‘역시 손현주’를 입증했던 지난 7주였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의 강도창(손현주)은 극 초반 이번만은 꼭 진급해야 하는 절실한 사정으로 인해 몸을 사렸던, ‘모범’과는 거리가 먼 형사였다. 하지만 자신이 체포해 사형까지 언도받게 한 이대철(조재윤)이 무죄이며, 그의 딸 이은혜(이하은)는 억울하게 사형수가 된 아버지 때문에 갈 곳 없이 길거리를 떠돌며 위태롭게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변화를 겪었다. 먼저 과오를 인정했고, 이를 되돌려 놓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도창은 이대철의 사형집행을 막지 못했다. 경찰과 검찰이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했고, 인천제일신탁 대표 오종태(오정세),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지승현)과 그의 형이자 현 법무부장관 유정렬(조승연), 전 인천지검장 김기태(손병호) 등 막강한 권력자들이 얽혀있었기 때문. 절대로 무너지지 않을 것 같은 이 철옹성을 다시 두드리기 위해, 무너진 강도창을 일으켜 세운 이는 이은혜였다. 아버지의 죽음은 담담히 받아들였지만, 아버지를 그렇게 죽게 만든 사람이 아무렇지 않게 사는 건 억울하다는 이은혜에게 반드시 진범을 잡겠다고 약속한 것. 그게 바로 형사의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죽어라고 밀어붙이는’ 강도창의 ‘모범’으로 인해 은폐됐던 진실은 서서히 드러났다. 무엇보다 그 영향력은 주변 사람들까지도 흔들었다.

사건과 범인의 실체만 좇으며 아웃사이더를 자처했던 오지혁(장승조)은 어느새 “형님 때문에 정체불명의 자신감이 솟아난다”는 강도창의 든든한 파트너이자 가족이 됐다. 이대철의 재심 재판을 앞두고 검찰과 경찰의 비리가 담긴 녹취파일을 손에 쥐고도 공개하지 못했던 진서경(이엘리야) 역시 이들과 함께 기자답게 ‘팩트’ 추적에 나섰다. 게다가 강도창은 자신과 반대편에 섰던 사람들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재심 재판 후 내부고발자가 된 강도창에게 “너 다신 강력 못 와”라고 압박했던 문상범(손종학)은 강도창의 끈질긴 노력으로 인해 결국 죄를 뉘우치고 이은혜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다. 재심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했던 윤상미(신동미)는 “왜 그렇게 살아? 좀 사람이 나쁘면 안 돼?”라며 속상해하다가도, 오종태를 검거할 수 있는 결정적 발판을 마련해줬다.

막강한 권력자들에 비해 강도창의 힘은 미비했다. 그러나 '머리가 터지든 말든 무식하게 밀어붙이는' 모습에 주변 사람들은 동요했고, 강도창을 향한 무조건적인 신뢰를 보이는 강력2팀 형사들, 진서경 기자, 문상범 서장과 청문담당관 윤상미까지, 하나 둘, 모여 또 다른 힘을 만들었다. 이에 결국 지난 14회에서는 유정렬의 발목을 붙잡고, 유력한 용의자 유정석을 압수수색하는데 성공했다. 과연 남은 2회에서 진실을 은폐하려던 자들에게 마지막까지 통쾌한 응징을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 대목이었다.

이렇듯 손현주는 생활형 베테랑 형사 강도창 역을 맡아 '모범'적인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어나갔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드라마 1위의 자리를 고수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이었다.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강도창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남기며 남은 2회의 향방에 궁금증을 불어넣고 있는 ‘모범형사’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