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귀찮지만' 김소은, 내레이션에 가슴 쿵..뭉클한 공감 선사

입력시간 : 2020-08-24 12:26:50 수정시간 : 2020-08-24 12:29:45

[리뷰스타=윤정연 기자]‘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내레이션을 들으면 2030들의 가슴이 쿵 한다.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극본 조진국/연출 이현주/제작 MBC에브리원, 넘버쓰리픽쳐스/이하 ‘연애는 귀찮지만..’)가 심장을 폭격하는 러브라인, 2030들의 팍팍한 현실을 보여주며 ‘찐 공감 로맨스’라는 입소문을 이끌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 MBC에서 편성된 재방송은, 재방송임에도 월화극 시청률 2위를 기록하며 주목을 모았다.

‘연애는 귀찮지만..’ 여자주인공 이나은(김소은 분)은 프리랜서 교열가다. 그녀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지만 소설가라는 꿈을 포기하지 않는다. 2030의 현실을 보여주는 인물인 것. 이는 극중 이나은의 내레이션을 통해 드러난다. ‘연애는 귀찮지만..’ 1, 2회 속 이나은의 내레이션을 모아봤다. 듣는 순간 2030들의 가슴은 쿵 내려앉는 동시에, 뭉클한 공감을 느낄 것이다.


◆ “꿈은 좀 욕심부려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1회

‘연애는 귀찮지만..’ 1회에서 이나은은 자신이 쓴 소설을 여러 출판사에 보냈다. 전문가들의 평가를 받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러나 돌아오는 것은 차가운 현실과 비웃음이었다.

“처음부터 소설가가 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그런 건 재능을 타고난 사람들이나 하는 특별한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욕심을 냈다. 나도 내 글을 쓰고 싶다는 꿈을 가졌다. 꿈은 좀 욕심부려도 괜찮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꿈을 세상에 보이는 것조차 비웃음을 살 줄은 몰랐다.”

◆ “상처를 피해 갈 수 있는 길은 어디에도 없다” 2회

‘연애는 귀찮지만..’ 2회에서 이나은은 어렵게 자신의 소설을 평가받을 기회를 얻었다. 설레는 마음에 달려간 출판사에서, 편집자는 냉정하게 반응했다. 웹소설을 써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재미도 대단하게 있는 것은 아니라고. 이나은은 각오했던 일이지만 상처 받았다.

“각오는 했지만 상처가 됐다. 그게 내 잘못이라고 해서, 틀린 말이 없다고 해서 아프지 않은 건 아니다. 세상에 상처가 없는 사람은 없다. 상처를 피해 갈 수 있는 길은 어디에도 없다. 그저 상처가 아물기를 기다릴 뿐. 상처에 새살이 돋지 않고 곪아가는 건 상처가 깊어서가 아니다. 그 상처를 보듬어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이나은의 내레이션은 덤덤해서 더 묵직하게 2030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드린다. 마치 내 이야기 같아서. 공감과 위로. ‘연애는 귀찮지만..’이 뻔한 로맨스 드라마가 아닌 이유이다. 나아가 2020년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수많은 2030들이 ‘연애는 귀찮지만..’을 꼭 봐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이어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 MBC에서 재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