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 조수민 사건 은폐 결심..이지아 '복수 연대' 파국

입력시간 : 2020-12-23 15:42:22

[리뷰스타=윤정연 기자]SBS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유진이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직면, ‘복수 연대’가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 17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4%(2부), 수도권 시청률 25.8%(2부), 순간 최고 시청률 27%로 전국, 수도권, 순간 최고 시청률 모두 자체 최고 기록을 또 한 번 돌파하며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통틀어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의 위엄을 과시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10.6%(2부)를 기록,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갈아치우며 ‘천하무적’ 최강자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오윤희(유진)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상황과 심정을 모두 털어놓은 가운데, 자신이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진범임을 알게 된 오윤희가 사건을 은폐하기로 결심, 섬뜩함을 자아냈다. 민설아를 살해했던 기억이 생생하게 떠오른 오윤희는 심수련이 민설아의 친모임을 고백하자 경악했던 터. 이어 민설아 살해범을 잡기 위해 자신을 이용했다는 심수련의 말에 혼란스러워하던 오윤희는 심수련이 잠시 전화를 받는 사이 도망치듯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돌아와 민설아 살해 당시 입었던 옷에서 민설아의 빨간색 애플 목걸이를 발견한 오윤희는 절망했고, 그날 밤 민설아를 떠밀던 자신의 손에 감긴 애플 목걸이를 심수련이 천서진(김소연)의 루비 반지로 착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충격에 휩싸였다.

급기야 오윤희는 편의점에서 맥주를 훔친 배로나(김현수)로 인해 경찰서에 불려갔고 차라리 유치장을 가겠다는 배로나를 끌고 한강으로 향한 뒤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내가 너 청아예고 보내려고 무슨 짓까지 했는데! 엄만 더 이상 살고 싶지 않아”라며 울부짖었다. 그러자 배로나는 “나한텐 엄마밖에 없잖아”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하윤철(윤종훈)과 오윤희의 관계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다음날 학교에 다시 등교하는 배로나를 배웅한 오윤희는 깊은 좌절 끝에 “독해져야 돼. 로나를 위해서. 난 엄마니까”라면서 결연한 다짐을 내비쳤고, 자신을 찾아와 도움을 요청하는 심수련을 향해 “다 거짓말이었어. 날 위해주는 척, 날 걱정해주는 척, 위선 떤 거잖아”라는 독설을 내뱉었다. 당혹스러워하는 심수련을 두고 자리를 벗어난 오윤희는 민설아 살해 당시 입었던 옷을 불태우고, 애플 목걸이를 깨부수며 그날의 흔적을 모두 없애버렸다.

반면 심수련은 주단태(엄기준)를 향해 복수의 칼날을 정조준 했다. 주단태가 주혜인(나소예)의 사망신고를 낸 후 주혜인 명의로 된 땅을 담보로 투자하겠다고 나서자 이에 분노한 심수련은 주단태 앞에 죽은 줄 알고 있던 주혜인을 등장시켰던 것. 더욱이 주혜인은 주단태를 향해 “여긴 우린 할아버지가 나한테 준 선물이랬어요. 아무한테도 안 줄 거예요”라고 또박또박 말했고, 이를 들은 로건리(박은석)는 살아있는 딸을 죽었다고 해서 가짜 담보를 내세운 거냐며 기분 나쁜 척 연기해 주단태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이후 주단태는 집에서 다시 마주한 심수련에게 소름 끼치는 미소를 지어 보이고는 “당신이란 여자는 벌을 받아야 돼요. 남편을 속이고 딴생각을 한 벌”이라며 심수련의 목을 강하게 졸랐다. 죽음의 위기에 처한 심수련이 겨우 손에 잡은 장식품으로 주단태의 머리를 세게 가격하는, 긴장감 넘치는 ‘숨멎 엔딩’이 담기면서 앞으로 휘몰아칠 거센 폭풍을 예고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윤희 정말 충격이라는 말밖에 안 나온다.. 네가 수련언니한테 어떻게 이럴 수 있어!” “주혜인 등장시킬 때 짜릿 그 자체! 복수 공조 흥해라!!” “펜트하우스 월화수목금토일 했으면.. 일주일 또 어떻게 기다리죠?” “정말 이런 드라마는 처음! 클래스가 다른 전개 속도!!” “주단태 진짜 끔찍스럽다. 마지막에 심수련 한 방 통쾌!”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8회는 오는 28일(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SBS ‘펜트하우스’ 방송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