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X김지석, 동침 엔딩이 불러온 궁금증..설렘 폭발+파장 예고

입력시간 : 2021-07-07 18:21:32

[리뷰스타=소현미기자]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지난 엔딩은 설렘도 폭발시켰지만, 그만큼의 파장도 예감케 했다. 유자성(김지석)이 나영원(정소민)에게 “신경 쓰인다”고 돌발 고백을 한 직후 이어진 동침 때문이었다. 동침 전과 후, 예측이 불가해 더 궁금한 포인트를 짚어봤다.


#1. 정소민X김지석, 쌍방 로맨스 진전될까

영원과 자성은 그간 크고 작은 오해들로 가까워졌다 멀어지기를 반복했다. 그런 두 사람 사이에 변화가 생긴 계기가 있었다. 지난 방송에서 영원의 집 누수 공사가 끝날 때까지, 자성이 자신의 집에서 머물 수 있게 공간을 내어준 것. 기간 한정 동거에 들어간 이상, 쌍방 로맨스 확률도 그만큼 높아졌다는 걸 의미했다. 그러나 사전 공개된 7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21095749)을 통해 예상과는 달리 두 사람의 극과 극 성향이 또 다른 갈등을 불러왔음을 알 수 있었다. 기본적인 가구도 없는 휑한 자성의 집에 식물을 놓은 영원이 “당장 치우세요. 집 뺄때 걸리적 거리니까”라는 자성 때문에 상처를 받은 듯했다. 이러한 차이가 언제, 어떻게 서로의 매력으로 변화할 수 있을지가 쌍방 로맨스에서 지켜봐야 할 핵심이 될 전망이다.


#2. 정소민 짝사랑 중인 정건주의 고백은?

신겸(정건주)의 짝사랑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내 집 마련하기도 벅찬데 내 님 마련까지 할 여유는 없다”는 영원에게 서서히 어른스럽게 다가가려고 했는데, 그녀의 마음이 어쩐지 자성을 향하고 있는 듯 보이기 때문. “너가 편의점에서 1+1만 먹는 사이, 기자님은 딴 놈이랑 1+1되면 어쩌려고 그래?”라던 장찬(윤지온)의 경고대로였다. 이 가운데 영원이 예쁘다고 했던 가방이 경매에 나오고, 장찬이 다시 한번 신겸의 큐피트를 자처했다. 신겸의 손을 들어 가방을 낙찰받은 것이다. “가방 선물하고 고백하라”는 장찬의 조언대로 이번에야말로 신겸은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그 고백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3. 정소민X김지석의 기간 한정 동거의 결말

영원과 자성의 기간 한정 동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 바운더리 안에 아무도 들일 생각 없다”던 자성이 영원에게 자신의 공간 한 켠을 내어줬고, 영원 역시 자성과 함께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기분 좋은 미소를 짓기 시작했다. 서서히 서로에게 마음이 향하고 있다는 의미였다. 무엇보다 “여기 사는 거 회사 사람들은 몰랐으면 합니다”라던 자성이 같은 샴푸 냄새가 난다는 최고(김원해)의 말에 마치 사내 연애를 들킨 듯 발끈했고, 그런 그가 귀엽다는 듯 바라보는 영원이 포착된 바. 과연 회사 사람들에게 동거를 들키지 않고 끝낼 수 있을지, 자꾸만 보고 싶은 ‘대빵이들’(대표님+나빵원)의 앞날 또한 기대 포인트가 되고 있다. JTBC ‘월간 집’ 7회는 오늘(7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