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안효섭X김유정, 강렬한 등장..판타지 로맨스에 기대감 UP

입력시간 : 2021-08-31 18:07:11

[리뷰스타=윤정연 기자]‘홍천기’가 안효섭, 김유정의 붉은 운명의 시작을 알리며 강렬한 서막을 열었다.

8월 30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가 월화극 전체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으로, 흥행 신화를 쓴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의 원작자 정은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해 방영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여기에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 명작들을 연출한 장태유 감독이 시너지를 예고, 하반기 기대작 탄생을 알렸다.

1회는 붉은 운명으로 얽힌 주인공들의 인연의 시작이 그려졌다. 오프닝부터 설화를 들려주듯 신비로운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죽음의 신 마왕을 어진(왕의 초상화)에 봉인하는 의식이 진행됐고, 마왕의 저주를 받은 아이들이 태어났다. 어용을 그린 화사의 딸 홍천기와 봉인식을 진행한 도사의 아들 하람이었다. 홍천기는 앞을 보지 못하는 맹아로 태어났고, 삼신할망(문숙 분)은 하람을 홍천기의 운명의 상대로 점지했다.

9년 후 자란 하람(아역 최승훈 분)과 홍천기(아역 이남경 분)는 운명처럼 만났다. 두 아이는 복사꽃밭에서 추억을 쌓으며 친구가 됐다. 앞이 보이지 않는 홍천기는 하람이 건네는 따뜻한 말들에 위로를 받았고, 하람은 기우제가 끝나고 다시 만날 것을 약조했다. 그러나 이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다. 봉인에서 풀린 마왕이 다시 나와 혼란을 야기한 것이다.

기우제 중 하람은 깊은 연못에 빠졌고, 마왕은 하람의 몸 속으로 들어갔다. 같은 시각 홍천기도 앞을 보지 못해 물에 빠졌다. 이에 삼신할망은 마왕을 하람의 몸 속에 봉인하고, 마왕 힘의 근원인 눈을 하람과 인연의 실로 이어진 홍천기에게 맡겼다. 눈을 뜨고 앞을 보게 된 홍천기와, 붉은 눈을 갖게 되고 앞을 볼 수 없게 된 하람의 모습이 대비되며, 이들의 붉은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엔딩에서는 안효섭과 김유정이 등장하며 본격적인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쌓아온 서사는 두 배우의 등장을 더 강렬하게 완성했다. 붉은 운명으로 얽히게 된 하람과 홍천기의 인연은 앞으로의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홍천기’ 첫 회는 판타지 로맨스 장르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설화를 들려주는 듯한 오프닝으로 시작돼 신비로움을 더했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환상적 이야기를 영상으로 구현한 ‘홍천기’의 장면들도 눈 뗄 수 없었다. 소년 하람과 소녀 홍천기의 만남을 아름답고 몽환적으로 연출한 장태유 감독의 영상미는 제대로 눈호강 드라마를 예약했다. 초월적 존재들의 등장과 매력 넘치는 다양한 인물들은 앞으로 ‘홍천기’ 속 풍성한 이야기를 향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야기는 재밌고 화면은 시청자를 홀렸다. 신비롭고 강렬한 이야기로 포문을 연 '홍천기'가 안방극장을 얼마나 뜨겁게 달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2회는 오늘(31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SBS ‘홍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