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변신..독보적 존재감

입력시간 : 2021-09-29 18:37:02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전지현이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로 찾아온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미 캐릭터와 일체화된 전지현(서이강 역)의 모습이 포착돼 가슴을 뛰게 한다. 극 중 지리산을 보호하고 조난자들을 구호하는 국립공원 레인저, 그중에서도 최고로 불리는 서이강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것.

지리산 봉우리 꼭대기에 오른 서이강은 망원경을 들고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단단히 짊어진 배낭과 등산스틱, 위치추적을 위한 GPS, 무전기, 구조용 등반 하네스 등 몸 전체에 두른 각종 장비들은 언제 어떻게 벌어질지 모르는 조난 사고와 이를 막기 위해 내달릴 레인저들의 치열한 일상을 짐작케 한다.

특히 무언가 발견한 듯 무전기를 켠 서이강이 심각한 눈빛으로 돌변, 그 시선의 끝에 어떤 위험이 도사리고 있으며 과연 그녀가 막아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에는 서이강이 캄캄한 어둠과 쏟아지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구조 활동을 강행, 오직 랜턴 불빛에 의지해 등반하는 아슬아슬한 장면은 가슴을 졸이게 만든다. 또한 조난자를 구하는 것에는 이토록 뜨거운 그녀가 산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만은 시리도록 냉소적이라고 해 그 사연에도 호기심이 서리고 있다.

무엇보다도 이렇듯 다채로운 서이강의 면면들을 배우 전지현이 어떤 밀도와 강약조절로 표현해낼지, 올 하반기 시청자들을 압도할 그녀의 변신이 기다려진다.

‘지리산’ 제작진 역시 “지리산이라는 광활한 무대 위 독보적으로 펼쳐질 전지현의 존재감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해 기대지수가 더욱 치솟고 있다.

한편 전지현의 또 다른 변신을 확인할 수 있는 ‘지리산’은 오는 10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