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감독 데뷔작 '헌트' 촬영종료..정우성과 '태양은 없다' 이후 조우

입력시간 : 2021-11-15 18:33:05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헌트'가 모든 촬영을 마쳤다.

영화 '헌트'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남파 간첩 총책임자를 쫓으며 거대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자 전 세계 뜨거운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는 '태양은 없다' 이후 22년 만에 한 작품에서 조우한 이정재, 정우성의 출연으로 특별한 기대를 모은다. 극중 이정재는 13년 경력의 빠른 촉과 남다른 정보력을 지닌 안기부 1팀 차장 ‘박평호’ 역을 맡아 치밀하고 냉철한 캐릭터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우성이 넘치는 열정과 과감한 판단력의 안기부 2팀 차장이자 박평호와 경쟁 구도에 있는 ‘김정도’ 역을 통해 의심과 경계를 오가는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이다.

안기부 1팀 요원으로 박평호를 보좌하는 ‘방주경’ 역은 전혜진이 맡았으며, 김정도의 지시를 따르는 안기부 2팀 요원 ‘장철성’ 역은 허성태가 맡아 신뢰를 높인다. 그리고 신예 고윤정이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는 학생 ‘조유정’ 역으로 첫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다.

6개월여간 100회차에 달하는 대장정을 주연 배우이자 감독으로 이끌어온 이정재는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장면을 만들까 함께 치열하게 고민하며 큰 도움을 준 모든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한 연출과 연기 둘 다 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많은 준비와 고민으로 함께 호흡을 맞추며 배려해 주신 동료, 선후배 배우분들께도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 '헌트'를 궁금해하고 기다리는 관객분들에게 멋진 영화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특별한 감회를 전했다.

정우성은 “100여회차의 촬영이었지만 어떻게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태양은 없다' 이후 한 작품에 함께 출연한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큰 작품이다. 많은 배우, 스태프들이 굉장한 열기로 달려왔던 현장이었다. 앞으로 많은 기대와 관심을 갖고 기다려주시기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전혜진은 “굉장히 지칠 수 있는 컨디션임에도 끝까지 한 컷 한 컷 신경 쓰는 이정재 감독님의 모습이 대단했다. 특히 ‘박평호’를 옆에서 보좌하는 ‘주경’ 역이었기에 그 모습이 더 가깝게 다가왔다. 너무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허성태는 “한쪽에 정우성 선배님, 다른 한쪽에 이정재 감독님과 함께 앉아있는 모습을 볼 때마다 꿈만 같았고, 두 분께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이런 시간이 다시 올까 싶을 정도로 절대 잊지 못할 것 같고, 의미 있는 작품인 만큼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주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 고윤정은 “첫 영화 작품이기에 큰 기대만큼 긴장도 많이 했던 현장이었지만, 이정재 감독님 그리고 선배님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 모든 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잊지 못한 현장으로 기억될 것이다”고 작품과 현장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숨 막히는 전개, 의심과 경계를 오가며 역동하는 첩보전으로 몰입도를 높일 '헌트'는 후반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