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랑꼴리아' 임수정→이도현, 촬영 현장 비하인드 공개..훈훈한 분위기

입력시간 : 2021-12-27 18:19:16

[리뷰스타=윤정연 기자]이번주 대망의 마지막 이야기만을 앞둔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극본 김지운/ 연출 김상협/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에서 배우들의 또 다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를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16회 동안 부단히 달려온 배우들이 긴장감을 잠시 내려놓고 있는 모습들이 담겨 있어 친근감을 더한다. 먼저 언제나 모든 일에 진심이었던 지윤수(임수정 분)처럼 대본을 바라보는 눈길 역시 진중한 임수정(지윤수 역)의 태도가 관심을 모은다. 흐트러짐 하나 없이 정갈한 그녀의 옆태가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고 집중케 한다.

이어 지윤수의 웃음을 되찾아주려고 뛰어든 싸움에 필사적으로 임하고 있는 백승유 역의 이도현은 윙크 눈웃음을 통해 또 한 번 여심을 홀려낸다. 마치 극 중 백승유가 장난을 거는 것 같은 싱크로율을 느끼게 한다. 여기에 백지커플의 다정한 한 때가 어우러져 흐뭇하게 만든다.

더불어 드라마 속에서는 욕망의 화신들이지만 카메라가 꺼진 뒤 진경(노정아 역), 장현성(성민준 역)은 수더분한 미소가 매력적이다. 권력을 손아귀에서 놓지 않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노정아(진경 분)와 성민준(장현성 분)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인 것.

뿐만 아니라 어른 남자의 정석 그 자체인 최대훈(류성재 역)을 비롯해 해맑은 우다비(성예린 분)에 천진난만함이 돋보이는 김지영(김지나 역), 신수연(최시안 역)까지 풍성하고 다채로운 배우들의 표정들이 보는 즐거움을 배가한다.

이렇듯 마지막을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아쉬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멜랑꼴리아’ 배우들의 비하인드가 위로를 건넨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에는 또 한 번 제 딸이 숨긴 진실을 조작하고 은폐하려던 노정아 앞에 경찰을 대동한 지윤수, 백승유(이도현 분)가 등장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던 터. 과연 지윤수와 백승유는 권선징악이라는 단순하지만 쉽지 않은 명제를 증명해낼 수 있을지 남은 2회를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는 29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15회로 찾아온다.

사진 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