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도깨비 깃발' 김정훈 감독X천성일 작가, 역대급 만남..풍성한 재미 예고

입력시간 : 2022-01-05 18:27:56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해적: 도깨비 깃발'이 김정훈 감독과 천성일 작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국 오락 블록버스터의 한 획을 그었던 영화 ‘해적’의 귀환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작품.

사라진 왕실의 보물을 둘러싼 다이내믹한 모험담으로 통쾌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 '해적: 도깨비 깃발'이 김정훈 감독과 천성일 작가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010년 첫 장편 연출작 '쩨쩨한 로맨스'를 통해 남다른 완급 조절과 코믹 연출력을 펼쳐 보이며 호평을 모은 김정훈 감독은 2015년 '탐정 : 더 비기닝'으로 262만 관객을 동원, 연출력과 흥행력을 동시에 입증해 2022년 '해적: 도깨비 깃발'을 통해 새롭게 선보일 물오른 연출 감각에 기대를 높인다. 이어 천성일 작가는 전작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을 비롯해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 등까지 시대와 장르를 가리지 않는 탁월한 필력을 자랑해온 만큼 흥미진진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탄탄한 서사와 타율 높은 웃음으로 스크린을 물들일 예정이다.

특히 김정훈 감독은 “코미디적 요소와 캐릭터의 개성을 살리는 것은 물론 관객들이 영화적 체험과 쾌감을 느낄 수 있도록 어드벤처와 판타지, 액션의 퀄리티를 높이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전해 지금껏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역대급 규모의 어드벤처에 걸맞은 풍성한 재미를 예고한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대세 배우들의 만남, 차별화된 스토리와 스펙터클한 액션 볼거리로 역대급 재미를 선사할 '해적: 도깨비 깃발'은 오는 2022년 새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