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양세찬과 대결 끝 공식 막내 확정..영어 스펠링 퀴즈 대결에 최고 8%

입력시간 : 2022-01-10 18:14:15

[리뷰스타=소현미기자]SBS ‘런닝맨’의 두 막내, 양세찬과 전소민의 치열한 ‘서열 전쟁’에 시청률도 상승했다.

지난 9일 방송된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3.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고, 평균 시청률 6%, 분당 최고 시청률은 8%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막내들의 서열 전쟁 레이스로 꾸며져 레이스 결과에 따라 막내로 확정된 사람은 이름 순서는 맨 끝으로 밀리고, 앞으로 물 나르기, 슬레이트 치기 등 모든 궃은 일을 도맡아야 한다.

양세찬과 전소민은 각 팀장이 되어 대결을 펼치게 됐고, 유재석과 지석진이 전소민 팀, 김종국, 하하, 송지효가 양세찬 팀에 소속됐다. 특히, 송지효는 전소민의 코인을 받고 ‘엑스맨’을 자처했다. 첫 대결 '위아래 없는 의자'에서는 김종국의 독주로 양세찬 팀이 승리를 가져갔다.

2라운드는 '막내의 필승 게임'으로 진행되어 다양한 게임에 도전했다. 양세찬이 제안한 주식퀴즈에서는 난데없는 영어스펠링 퀴즈에 불이 붙었다. 양세찬이 한 글자를 더 맞히며 게임을 유리하게 이끌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다수가 모이는 방이 승리하는 마지막 미션에서도 양세찬이 팀이 승리해 막내를 결정하는 투표권을 다수 획득했다. 결국 멤버들과 스태프가 참여한 ‘막내 두표’에서 전소민이 압도적인 차이로 ‘공식 막내’로 확정됐다. ‘막내’ 전소민은 송지효를 벌칙 수행자로 지목해 함께 ‘낚시용 예고 소스’를 촬영하는 벌칙을 수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