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닥터' 정지훈-김범, 공조 아닌 공조 시작? 일촉즉발 위기에 당황

입력시간 : 2022-01-11 18:31:21


[리뷰스타=황혜은 기자]‘고스트 닥터’의 정지훈과 김범이 일촉즉발 위기 상황을 맞는다.

11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연출 부성철/ 극본 김선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4회에서는 정지훈(차영민 역)과 김범(고승탁 역)의 관계에 변화가 찾아온다.

앞서 코마 고스트가 된 차영민(정지훈 분)은 흉부외과 컨퍼런스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은 고승탁(김범 분)으로 그가 장광덕 회장(이문수 분)에게 손을 썼다는 오해를 풀게 됐다. 더욱이 자신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시키려는 한승원(태인호 분)에게 맞서는 고승탁의 모습을 본 차영민은 그를 더욱 신뢰하게 됐다. 하지만, 고승탁의 몸에 빙의한 차영민이 밖에 나갔다가 행인과 부딪히며 빙의가 해제됐고, 몸이 사라져가던 찰나 자신에게 손을 뻗는 고승탁으로 오늘 방송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폭발한 상황이다.

11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해맑게 웃어 보이는 고승탁과 그를 예의주시하는 차영민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금방이라도 신경질을 낼 것 같은 고스트 차영민은 고승탁의 행동이 못마땅한 듯 얼굴을 찌푸리고 있어 그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집에서 막 뛰쳐나온 것처럼 편안한 옷차림으로 응급실에 와 있는 고승탁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피가 묻은 두 손을 올린 채 어깨를 으쓱하고 있어 웃픔을 자아내기도.

또 다른 사진에서는 착잡한 얼굴의 차영민과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 고승탁이 포착, 두 사람이 일촉즉발 위기 상황을 맞이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특히 고승탁은 자신을 붙잡고 애원하는 환자의 모습에 얼어버리는가 하면, 그동안 애써 눌러왔던 감정이 요동친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차영민과 고승탁의 공조 아닌 공조가 펼쳐진다. 과연 두 사람이 빙의와 영접을 계속 오갈 수 있을지, 앞으로 닥칠 이들의 관계 변화를 주목해 달라. 더욱이 환자 앞에서 어쩌지 못하는 차영민과 고승탁의 이야기가 오늘 방송을 주목해야 할 포인트 중 하나다. 특히 고승탁의 감정이 급격하게 요동치는 사건이 발생하니 놓치지 않고 ‘고스트 닥터’를 본방사수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정지훈, 김범에게 엄습하는 불안감의 정체는 11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