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가면' 차예련 "늘 떨리고 기분 좋은 시작..재밌는 드라마 나올 것"

입력시간 : 2022-04-25 18:19:20

[리뷰스타=소현미기자] ‘황금 가면’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통해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소을 앞두고 '황금 가면'은 배우들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현장에는 어수선 감독, 김민주 작가를 비롯해 차예련(유수연 역), 이현진(강동하 역), 나영희(차화영 역), 이휘향(고미숙 역), 박찬환(홍선태 역), 선우은숙(김혜경 역), 전인택(유대성 역), 이중문(홍진우 역) 연민지(서유라 역), 황동주(고대철 역), 이주은(노영지 역), 공다임(홍진아 역) 등 작품의 주역인 제작진과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대본 리딩에 앞서 어수선 감독은 “긴 여정을 출발해야 하는데, 끝나는 날까지 모두 무사히 잘 끝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해봅시다”라고 힘찬 인사를 전해 열기를 끌어올렸다. 김민주 작가는 “작품에 참여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다”라고 인사했다.

이후 본격적인 리딩이 시작됐고 배우들은 단숨에 맡은 역할에 몰입해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현실판 신데렐라’ 유수연 역을 맡은 차예련은 캐릭터의 여리여리한 이미지를 보여주면서도 차분하면서도 강단 있는 목소리로 흡입력 있는 열연을 펼쳤다. 이현진은 겉은 차갑지만, 속마음은 그 누구보다 따뜻한 강동하로 변신, 탁월한 완급 조절 연기로 ‘겉바속촉’ 캐릭터의 매력을 과시했다.

욕망과 탐욕의 ‘퀸 오브 퀸’ 차화영으로 분한 나영희는 눈빛, 말투, 호흡 하나까지 디테일하게 조절하며 긴장감과 함께 현장의 분위기를 쥐락펴락했다. 차진 연기의 대가 이휘향은 호탕한 성격을 지닌 명동의 큰 손 사채업자 고미숙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카멜레온 같은 면모를 보였다.

대본 리딩을 마친 차예련은 “언제나 대본 리딩은 늘 떨리고 또 기분 좋은 시작이다.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올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현진은 “(이 작품을 통해) 뵙고 싶었던 분들을 만나서 너무 좋았다”라고, 나영희는 “끝없는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인간들의 이야기다. 많은 관심과 사랑 그리고 시청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휘향도 “인간의 모든 감정들을 보여주는 그런 드라마 될 것이다. 많은 애청 바란다”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우아한 모녀’, ‘내일도 맑음’ 등을 연출한 어수선 감독과 ‘내일도 맑음’ 등을 집필한 김민주 작가가 의기투합한 신작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은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

사진 제공: 아이윌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