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데뷔 32년만 첫 드라마..'삼식이 삼촌' 출연확정(공식)

입력시간 : 2022-08-30 19:52:25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배우 송강호가 ‘삼식이 삼촌’ 출연을 확정했다.

새 드라마 시리즈 ‘삼식이 삼촌’(연출, 극본 신연식, 제작 슬링샷 스튜디오, 10부작)은 1960년대 초, 격동기를 살아낸 ‘삼식이 삼촌’과 ‘김산’, 두 남자의 뜨거운 욕망과 브로맨스를 다루는 드라마다.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먹였다”는 삼식이 삼촌과 초엘리트 김산이란 두 가상의 인물이 사랑과 믿음 혹은 의심의 이야기를 써나간다.

‘삼식이 삼촌’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송강호의 필모그래피에 등록될 첫 드라마 시리즈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32년간 스크린을 통해 끊임없이 관객들과 소통하며, 올해 대한민국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 韓영화사를 다시 쓴 송강호가 드디어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나는 것.

무엇보다 ‘삼식이 삼촌’은 송강호가 영화 ‘1승’과 ‘거미집’을 연달아 함께 한 신연식 감독과 또 한 번 손잡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연식 감독은 송강호 주연의 대한민국 최초 배구 영화 ‘1승’에 연출, 각본 및 제작까지 맡았고, 김지운 감독이 연출한 ‘거미집’ 또한 각본과 공동제작에 참여했다.

제작사 슬링샷 스튜디오 측은 “10부작 드라마 시리즈 ‘삼식이 삼촌’의 주인공 삼식이는 다채로운 서사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이와 같은 캐릭터에 송강호가 두 말이 필요 없는 생동감 넘치는 숨결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작품으로 제작해 시청자 여러분께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식이 삼촌’은 편성을 협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