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영애·하정우·한지민, 제27회 BIFF 액터스 하우스 출격(공식)

입력시간 : 2022-09-16 19:05:08

[리뷰스타=이지은 기자] 강동원, 이영애, 하정우, 한지민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액터스 하우스에 출격한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의 액터스 하우스 라인업을 공개했다.

액터스 하우스는 한국영화계 아이콘과 같은 최고의 배우들과 관객이 만나 그들의 연기 인생과 철학을 직접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이다.

영화제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관객과의 대화 등과 같은 프로그램과 달리 액터스 하우스에서는 배우가 생각하는 연기의 의미, 직접 손꼽는 명장면 등을 비롯한 연기 인생 면면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함을 배가시키며, 지난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올해 액터스 하우스 역시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친밀하고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먼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브로커'(2022)의 주인공인 강동원이 액터스 하우스를 찾는다. '검은 사제들'(2015), '검사외전'(2016), '반도'(2020) 등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온 강동원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에서 절제된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잔상을 남겼다.

한류를 대표하는 이영애도 부산국제영화제 액터스 하우스를 통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선다. '친절한 금자씨'(2005)에서 전무후무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던 이영애는 영화 '나를 찾아줘'(2019)와 드라마 '구경이'(2021)에서 반전매력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2022)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하정우는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롤러코스터'(2013)와 '허삼관'(2015) 두 편의 작품에서 메가폰을 잡은 감독이자 배우의 입장에서 연기에 관한 풍부한 경험과 생각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준익 감독의 첫 SF장르물 '욘더'(2022)에 출연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는 한지민은 영화 '미쓰백'(2018), '해피 뉴 이어'(2021) 등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액터스 하우스 행사 수익금 전액은 국제아동구호기구 ‘세이브 더 칠드런’에 기부된다.